기준금리 인하한 한은...다음은 국고채 매입
기준금리 인하한 한은...다음은 국고채 매입
  • 조성진 기자
  • 승인 2020.05.29 15:53
  • 수정 2020-05-29 16:50
  • 댓글 0

기준금리 인하, 실효하한 수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향후 통화정책으로 국고채 매입을 언급했다./그래픽 김민경기자

[한스경제=조성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금리를 실효하한까지 낮추며 향후 통화정책으로 국고채 매입을 언급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28일 기준금리를 0.75%에서 0.50%로 0.25%포인트 인하한 후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금리 인하로 기준금리가 실효하한 수준에 상당히 가까워졌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실효하한이란 금융당국이 금리를 내렸을 때 보이는 경제효과의 하한선을 뜻한다.

이 총재는 "대규모 국고채가 발행되면 수급 불균형에 따라 시장 불안이 발생할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장기 금리의 변동성이 크게 확대되면 시장 안정화 차원에서 필요할 경우 국고채 매입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어 "다만 국고채 매입 규모는 금융시장의 상황, 국고채 수급 상황 등을 고려해 결정해야 하므로 현시점에서 구체적인 계획을 말하기는 이르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한은이 국고채 단순 매입을 할 것으로 바라본다.

김진명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3차 추가경정예산에 따른 채권시장에서의 공급 충격에 대응해 유통시장에서 국고채 단순매입에 나설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이어 "장기채 매입을 통한 유동성 공급 및 금리조정을 유도하는 양적완화(QE)보다는 외환시장에서 급격한 환율 변동을 조절하기 위해 실시하는 스무딩 오퍼레이션(Smoothing Operation)과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무딩 오퍼레이션은 외환시장에서 한 방향으로 환율이 지나치게 급격히 움직일 경우 그 움직임을 둔화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중앙은행이 시장에 개입하는 것을 뜻한다.

추가 금리 인하를 예상하는 목소리도 있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기준금리 추가 인하는 연내는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다만 시계를 내년으로 넓히면 추가 인하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백윤민 교보증권 수석연구원은 "경제 펀더멘탈(기초체력)만 놓고 보면 추가적인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향후 통화정책을 언급했다./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향후 통화정책을 언급했다./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