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스마트빌리지’ 보급·확산 사업 본격 추진
과기정통부, ‘스마트빌리지’ 보급·확산 사업 본격 추진
  • 고혜진 수습기자
  • 승인 2020.05.29 18:32
  • 수정 2020-05-29 18:32
  • 댓글 0

제주 등 4개 지자체 선정…총 80억원 지원

 

2020년도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 선정과제 개요표. /과학020년도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 선정과제 개요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0년도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 선정과제 개요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한스경제=고혜진 수습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가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 2020년도 공모 결과 ▲제주특별자치도(구좌읍) ▲김해시(진영읍) ▲강진군(강진읍) ▲완주군(봉동읍) 4개 지방자치단체를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은 4차 산업혁명을 농어촌에서도 향유할 수 있도록 지능정보기술을 접목했다. 

올해로 2년째를 맞이하는 이번 사업은 ▲생산성향상 ▲안전강화 ▲생활편의 서비스를 보급하고 확산하는 취지에서 비롯됐다.

앞서 지난해에는 강원도(삼척시 근덕면)과 무안군(무안읍)을 선정해 ▲ICT 융합기반 축우관리  ▲드론 기반 정밀 농업 ▲태양광 안내판 지역정보 ▲지능형 영상보안관 ▲양방향 소통 어르신 돌봄 ▲스마트 쓰레기통 등 10개의 서비스를 개발·보급한 바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선정된 4개 지역에 총 80억원(1개 읍·면당 20억원)을 지원해 올해 발굴된 총 20개(1개 읍·면당 5개)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개발하고 적용한다. 

이번 운영성과에 따라 전국에 확산할 수 있는 스마트빌리지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올해 공모를 통해 선정된 4곳에는 지난해 개발된 우수한 서비스를 확산할 뿐 아니라 농어촌 지역 특성을 반영한 신규 및 특화 서비스를 발굴하고 보급하게 된다.

아울러 주민협의체가 직접 수요를 제기하고 기획·평가 등 사업 전반에 참여하는 리빙랩(사용자가 직접 나서서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사용자 참여형 혁신공간) 방식을 통해 주민의 실제 수요 및 농어촌 현안을 반영한 후 주민체감을 높일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