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임영웅, 송해 울린 ‘아버지와 딸’ 어땠길래
‘불후의 명곡’ 임영웅, 송해 울린 ‘아버지와 딸’ 어땠길래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5.30 15:35
  • 수정 2020-05-30 15:35
  • 댓글 0

임영웅./KBS2 제공.
임영웅./KBS2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불후의 명곡’ 임영웅 노래에 송해가 눈물을 흘렸다.

임영웅은 30일 오후 방송하는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불후의 명곡) ‘감사의 달 특집-송해 가요제’ 2부에 출연한다. 송해를 위해 유지나, 송해의 ‘아버지와 딸’을 부른다.

임영웅은 과거 실용음악을 전공하며 발라드 가수를 꿈꾸던 중 ‘전국노래자랑’에 출연, 트로트 ‘일소일소 일노일노’로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본격적으로 트로트 가수의 길에 들어섰다. 이후 ‘미스터트롯’에 출연, 영광의 진(眞)으로 선정돼 ‘트로트 히어로’로서 많은 사랑을 받으며 활동 중이다.

이날 임영웅은 과거 개인 SNS 채널에 올렸던 커버곡 중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진미령의 ‘미운사랑’을 선곡, 다른 멤버들이 너무 잘해서 긴장돼 숨이 가빠질 정도”라며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언젠가 가수가 되면 송해 선생님 앞에서 노래를 하고 싶었다, 오늘 만나게 돼 영광이고 감격스럽다”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영탁./KBS2 제공.
영탁./KBS2 제공.

한편 영탁은 “아버지 덕에 어릴 때부터 나훈아 노래를 많이 들었다”며 아버지의 애창곡인 나훈아의 ‘영영’을 선곡, “영탁Bar에 온 듯 한 분위기를 만들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전하기도 했다. 재즈풍 가득한 영탁의 무대를 본 김희재는 “레전드 무대를 본 것 같다”며 감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