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신혼 플러스' 출시로 신혼부부 고객 잡는다
LG유플러스, ’U+신혼 플러스' 출시로 신혼부부 고객 잡는다
  • 김창권 기자
  • 승인 2020.06.01 09:34
  • 수정 2020-06-01 09:34
  • 댓글 0

‘5G 스마트’ 이상 요금제 쓰면 배우자 모바일 요금 반값 할인
LG유플러스가 신혼부부에게 콘텐츠 시청, 요금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결합상품 ‘U+신혼 플러스’를 출시한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신혼부부에게 콘텐츠 시청, 요금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결합상품 ‘U+신혼 플러스’를 출시한다. /LG유플러스 제공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LG유플러스가 신혼부부에게 콘텐츠 시청, 요금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결합상품 ‘U+신혼 플러스’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U+신혼 플러스는 결혼을 준비 중인 예비부부나 혼인 신고 후 2년 이내 신혼부부가 모바일·인터넷·IPTV 서비스를 결합할 경우 ▲넷플릭스 시청 및 VOD 월 1만원 쿠폰 ▲모바일 두 번째 회선 요금 반값 할인 등 혜택을 제공하는 LG유플러스만의 특화 상품이다.

U+신혼 플러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동일한 구성의 상품을 이용하는 타 고객보다 24개월동안 54만2000원의 추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U+신혼 플러스의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부부 중 1명이 ‘5G 스마트(월 8만5000원)’ 이상의 모바일 요금제를 이용하고, 최대 전송속도 500Mbps를 제공하는 인터넷 과 U+tv의 ‘프리미엄 넷플릭스 HD’ 상품을 함께 사용하면 된다. 부부 두 명이 모두 ‘5G 스마트’ 요금제를 사용하면 24개월간 선택약정할인, LTE 요금 그대로 약정할인, 참 쉬운 가족 결합 할인을 합쳐 배우자 1명의 모바일 월 정액요금이 반값으로 할인된다.

기존 결합상품은 가족관계 증명이 가능한 경우만 가입할 수 있었지만, ‘신혼 플러스’는 종이청첩장, 예식장 계약서만 제출하면 아직 혼인 신고를 하지 않은 예비부부도 결합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또한 기존 유무선 결합상품인 ‘참 쉬운 가족결합’과 연계해 예비부부를 제외한 신혼부부는 자녀와 양가 부모, 형제, 자매도 결합해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족을 위한 ‘펫 플러스’, 65세 이상 구성원이 있는 가족을 위한 ‘시니어 플러스’ 등 가구 유형 맞춤형 결합상품을 선보인 바 있다. 향후 다양해지는 가구 유형에 맞춰 ‘패밀리 플러스 패키지’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요금상품기획담당 상무는 “U+신혼 플러스를 통해 타사에는 없는 맞춤혜택을 제공해 새로운 가구결합 상품의 시대를 열겠다”며, “신혼부부 고객에게만 제공되는 혜택을 LG유플러스에서 누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