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환경부 공모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 사업'에 선정
서산시, 환경부 공모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 사업'에 선정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6.01 11:06
  • 수정 2020-06-01 11:06
  • 댓글 0

충남 서산에 위치한 대산공단. /서산시 제공
충남 서산에 위치한 대산공단. /서산시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충남 서산시가 환경부가 최근 공모한 '화학사고 예방·대비·대응을 위한 지역대비체계 구축 사업'에 선정됐다.

1일 환경부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지역사회 화학안전관리 체계와 민·관·산 거버넌스 체계 구축 등 화학사고에 대한 지방자치단체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서산시와 함께 인천시, 경북 포항시, 경남 창원시가 선정됐다.

시는 대산공단의 화학사고 예방을 위해 지난 2018년 3월 '화학물질 안전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지난해 5월에는 '화학사고 안전관리위원회'를 구성했으며, 화학물질 안전관리계획 수립 용역도 진행 중이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이번 사업으로 화학사고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시와 시민, 기업, 전문가가 참여하는 화학사고 대비 체계가 구축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