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부터 온라인에 재고 '면세명품' 풀린다…최대 50% 할인
3일부터 온라인에 재고 '면세명품' 풀린다…최대 50% 할인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6.01 17:03
  • 수정 2020-06-01 17:05
  • 댓글 0

오는 3일부터 에스아이빌리지를 통해 면세품 판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전개하는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 / 에스아이빌리지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전개하는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 / 에스아이빌리지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골칫덩이가 된 면세점 재고가 드디어 시중에 풀린다.

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전개하는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는 오는 3일 신세계면세점 명품 재고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앞서 관세청은 지난 4월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급감한 면세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6개월 이상 팔리지 않은 장기 재고품을 대상으로 내수 통관 판매를 한시적으로 허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면세업계는 그동안 시중 판매 판로 및 수수료 등 면세품 재고 처리 방안에 대한 다양한 부분을 조율해왔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발렌시아가, 보테가베네타 등 해외 명품 브랜드 가방 및 소품 등을 판매할 것으로 보인다. 가격은 수입절차를 거친 원가에 물류비, 카드 수수료 등을 고려해 결정된다. 가격은 백화점 판매가 대비 최대 40~50% 할인된 수준에서 결정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진다.

신라면세점도 이달 중 통관된 재고 면세품을 판매 개시한다. 최고급 명품 브랜드 라인 보다는 대중적인 중가격대 명품 브랜드가 주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오프라인에서도 면세품 판매가 이루어진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26일부터 진행되는 '대한민국 동행세일'에서 면세점에서 인수한 해외 명품 상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해외명품이 입점하지 않은 백화점 점포와 아웃렛 등 3곳에서 먼저 판매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이번 재고 면세품 판매 과정에서 가방이나 패션 소품을 제외한 화장품이나 향수, 주류, 건강식품 등은 제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