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日 언론이 선정한 J리그 교토 퍼플상가 역대 최고 선수
박지성, 日 언론이 선정한 J리그 교토 퍼플상가 역대 최고 선수
  • 박종민 기자
  • 승인 2020.06.02 16:55
  • 수정 2020-06-02 16:55
  • 댓글 0

박지성. /KFA 제공
박지성. /KF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한국 축구의 전설 박지성(39)이 일본 주요 축구 전문지로부터 일본 프로축구 교토 퍼플상가 역대 최고 선수로 뽑혔다.

일본 축구 전문지 사커 다이제스트는 2일 J리그2(2부)에 있는 각 구단의 역대 최고 선수를 선정해 발표했다. 매체는 박지성을 교토 퍼플상가 최고의 선수로 거론했다. 그러면서 "박지성은 교토 소속으로 2002년 한일 월드컵에 출전하는 등 크게 성장했다. 구단을 일왕배 정상으로 이끌고 유럽 무대로 향했다"고 짚었다. 박지성은 2000년 6월 당시 J리그1에 머물던 교토 유니폼을 입었다. 그는 3시즌을 소화한 후 2003년 1월 거스 히딩크 감독이 지휘하던 PSV 에인트호번(네덜란드)으로 이적하며 유럽 무대를 밟았다.

한편 교토에서 뛴 한국 선수로는 최용수 FC서울 감독, 김남일 성남FC 감독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