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초선의원 정치개혁 모임 '초심만리' 결성
미래통합당 초선의원 정치개혁 모임 '초심만리' 결성
  • 변진성 기자
  • 승인 2020.06.03 09:36
  • 수정 2020-06-03 09:36
  • 댓글 0

정당개혁과제부터 정치개혁방안까지 확대 참여
미래통합당 초선의원 11인의 참여로 시작
전주혜, 박수영 공동대표, 황보승희·이용 공동간사
미래통합당 로고.
미래통합당 로고.

[한스경제=변진성 기자] 21대 국회 미래통합당 초선의원 정치개혁모임인 '초심만리'가 첫 결성 모임을 갖고 정당개혁을 포함한 정치개혁의제에 대해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기로 했다.

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첫 결성 모임에는 미래통합당 초선의원 구자근(경북구미시갑), 배준영(인천중구강화옹진), 서범수(울산 울주), 유상범(강원 홍성횡성영월평창), 윤주경(비례), 윤희숙(서울서초갑), 이 용(비례), 전주혜(비례), 허은아(비례), 황보승희(부산중구영도구), 박수영(부산남구갑) 의원 등 11인이 참석했으며, 이들은 앞으로 점차적으로 모임을 확대해 갈 예정이다.

첫 모임에서는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이루어야 할 정치개혁의 당위성을 확인하고, 세부적인 정치개혁 실천방안까지 폭 넓은 논의가 이루어졌으며, 21대 국회 상반기에는 정당개혁과제를 시작으로 정치개혁과제로 의제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금일 논의된 정당개혁과제로는, 시대변화의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정당구조로의 변화방안을 포함 ▲홍보와 메시지중심의 캠페인정당화 방안 ▲여의도 연구원을 미래 대한민국의 정책첨병으로서의 역할을 하도록 혁신하는 방안 ▲당원이 당의 주인으로써 교육받고 책임에 준하는 권리를 강화하는 방안 ▲공천과 인재영입방식의 시스템화 방안 ▲청년세대를 선거용이 아닌 정치리더로 양성 및 성장 시키는 인재육성방안 등으로 폭넓게 의제들을 모아 논의해 나갈 계획이다. 동시에 모임은 정리된 개혁과제들을 당원들, 당내외 정치인들, 비대위등 지도부에 제안하기로 했다.

정치개혁에 대한 초심을 끝까지 가지고 가자는 뜻으로 만장일치로 이름을 지은 '초심만리' 는 앞으로 매주 1회 아침 회의를 통해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순환대표를 두기로 한 모임의 첫 공동대표는 전주혜 의원과 박수영 의원, 공동간사는 황보승희 의원과 이 용 의원이 맡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