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남양주시청, “화도읍 삼신아파트 71세 女 현금 사용한데다 동선 잘 기억못해”
[속보] 남양주시청, “화도읍 삼신아파트 71세 女 현금 사용한데다 동선 잘 기억못해”
  • 고예인 기자
  • 승인 2020.06.03 09:33
  • 수정 2020-06-03 09:33
  • 댓글 0

사진=남양주시청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경기 남양주시는 화도읍(녹촌리 삼신아파트)에 사는 71세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3일 남양주시청에 따르면 관내 코로나19 39번째 확진자(여·71)는 화도읍 녹촌리 삼신아파트에 거주한다.

이 확진자는 지난달 31일과 지난 1일은 자택에 머물렀고 2일 발열증상이 나타나 프렌닥터중앙의원을 방문했다. 이후 동부보건센터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그는 지난 2일 밤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배우자 1명은 자가격리 중이며 검체채취 예정이다.

그러나 동선을 잘 기억하지 못하는 데다 주로 현금을 사용해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확진자는 발열 식욕저하 등의 증상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