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특례수입 승인
정부,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특례수입 승인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6.03 12:02
  • 수정 2020-06-03 12:12
  • 댓글 0

선택가능 치료제 확보 필요성…해외 사용 현황 등 고려
오송 식품의약품안전처
오송 식품의약품안전처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스 특례수입을 승인함에 따라 국내 공급을 위한 방역당국의 발걸음이 빨라질 전망이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렘데시비르’에 대해 특례수입을 결정했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질본)는 식약처 등 관계부처, 수입자인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유)와 조속한 국내 수입을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의약품 특례수입 제도’는 감염병 대유행 등 공중보건 위기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관계 부처장의 요청에 따라 식약처장이 국내 허가되지 않은 의약품을 수입자를 통해 수입하도록 하는 제도이다.

질본은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가 코로나19 치료제로서 ‘렘데시비르’의 국내 도입을 제안함에 따라 식약처에 특례수입을 요청했다.

따라서 식약처는 국가필수의약품 안정공급 협의회(협의회, 질병관리분과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특례수입을 결정했다.

협의회는 우선, 렘데시비르 사용에 따른 중증환자에서의 치료기간 단축은 임상적으로 의미가 있고, 선택 가능한 치료제의 추가적인 확보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했다.

아울러 현재 미국, 일본, 영국에서도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사용하도록 한 점도 고려했다.

김영옥 식약처 의약품안전국장은 “국내 수입자인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와 함께 해당 의약품이 빠른 시일 내에 수입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