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필라델피아 한인점포 30여곳 약탈 피해…‘일단 진정’
美필라델피아 한인점포 30여곳 약탈 피해…‘일단 진정’
  • 고혜진 수습기자
  • 승인 2020.06.04 08:06
  • 수정 2020-09-11 21:19
  • 댓글 0

피해액 240억원 미용업체 상당 손실 떠안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한인점포들이 약탈 피해를 당하고 있다. 사진은 약탈 당한 필라델피아의 한인점포. /연합뉴스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한인점포들이 약탈 피해를 당하고 있다. 사진은 약탈 당한 필라델피아의 한인점포. /연합뉴스

[한스경제=고혜진 수습기자]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한인점포들의 약탈 피해가 다소 진정됐다.

그러나 미국 전역의 인종차별 항의 시위와 맞물려 심야 약탈 행위가 이어지다 보니 안심하기는 이르다는 양상이다.

3일(현지시간) 현재까지 필라델피아 미용업체 30여곳이 약탈 피해가 발생했다. 

이들 업체는 가장 심각한 타격을 받아 최소한 이번 주까지는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앞서 지난 주말 약탈이 이뤄졌고 이번 주 주중에 들어서면서 추가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피해 장소는 한인 상권과는 거리가 떨어져 있다. 하지만 지난 1일 다운타운을 중심으로 펜실베이니아주 주방위군이 배치되면서 전반적으로 시위 행태가 진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나성규 펜실베이니아 뷰티서플라이(미용용품) 협회장은 “추가적인 약탈 피해는 많이 줄었다”며 “2일 밤에는 점포 1개가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차례 광풍이 지나갔고 이미 다 털어갔다고 볼 수 있다”며 “다만 아직은 안심하기 일러 이번 주까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피해액은 약 2천만달러(240억원대)로 추정된다. 업체별로 가입한 보험으로 일부 보상받을 수 있으나 상당 부분 손실을 떠안아야 하는 상황인 셈이다.

현재 한인 점포들은 두꺼운 나무판자로 상점 외벽을 둘러싸는 등 추가적인 사태에 대비하는 중이다.

로스앤젤레스와 뉴욕 한인사회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 마트들은 통행금지 시간인 오후 6시보다 이른 오후 4시 문을 닫았다.

Tag
#미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