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공공데이터 제공 운영실태 평가 ‘우수’ 등급 쾌거
한국마사회, 공공데이터 제공 운영실태 평가 ‘우수’ 등급 쾌거
  • 이상빈 기자
  • 승인 2020.06.06 07:11
  • 수정 2020-06-06 00:04
  • 댓글 0

지난해 공공데이터 관리 위한 새 기준 정립
2019년 공공 및 빅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시상식. /한국마사회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한국마사회가 행정안전부에서 발표한 ‘2019년 공공데이터 제공 운영실태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우수’를 받았다고 4일 밝혔다. 정부의 ‘한국형 뉴딜 정책’ 기조 중 하나인 공공데이터 개방 분야 선두 주자로 발돋움하고 있다.

‘공공데이터 제공 운영실태 평가’는 공공데이터 제공 운영 현황 파악 및 정책 개선을 위해 국내 총 520개 기관을 대상으로 시행한다. 마사회는 관리 체계, 개방, 활용, 품질 등 평가 전 분야에서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기록했다. 공공기관 평균과 비교해 높은 수준으로 평가받아 최상위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마사회는 지난해 ‘공공데이터 제공 및 이용업무 지침’과 ‘공공데이터 품질관리 지침’ 등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기준을 새롭게 정립했다. 경마 전문지, 데이터 전문 업체, 스타트업 등과 공청, 간담회, 교육 등을 시행해 데이터 수요자 측면에서 의견 수렴에 힘썼다. 육성마, 입찰 공고 및 계약 등 24종 개방 데이터를 신규 발굴해내는 구체적인 성과도 달성했다.

향후 말산업 데이터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유통 활로 개척에도 많은 시도가 이뤄졌다. 데이터 발굴 및 유통 구조, 고객 응대와 유지 보수 전략을 수립해 만족도 높은 데이터 공급 기반을 마련했다. 공기업 최초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데이터 바우처 공급 기업으로도 선정돼 말산업 데이터 유통 시장 잠재력을 증명해 내기도 했다. 마사회는 정부에서 표명한 ‘한국형 뉴딜 정책’ 연장선으로 범정부 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이바지하고 ‘데이터 기반 행정 활성화에 관한 법률’과 ‘데이터 3법’ 등 정책 시행과 연계해 데이터 기반 행정을 선도한다.

김낙순 마사회장은 “공공데이터 제공 우수 기관 선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기 위한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에 마사회가 최선봉에 섰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데이터 문호 개방으로 민간 분야와 협업 등 새로운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고 혁신 성장 발판을 마련할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