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김강열, 폭행 사과→피해자 "거짓말" 주장
'하트시그널' 김강열, 폭행 사과→피해자 "거짓말" 주장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6.06 10:14
  • 수정 2020-06-06 10:14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하트시그널' 김강열과 폭행 피해를 주장하는 네티즌의 진실 공방 싸움이 계속되고 있다.

5일 김강열은 폭행 논란에 대해 "제일 먼저 피해자에게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앞서 김강열은 4년 전 술자리에서 한 일행과 시비가 붙었고 여자친구를 보호하려던 마음이 지나쳐 수난적으로 잘못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강열은 "후회하고 사과의 말씀도 드렸다.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부탁드렸지만 원하지 않았고 법적 처벌을 원했다"며 "피해자에게 또 다른 불편을 드리지 않도록 사건을 마무리 지었고 벌금형의 처벌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강열은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으며 살고자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이런 모습 또한 제 모습이고 행동이다. 후회와 반성을 하고 있고 상처받았을 피해자에게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같은날 한 매체는 김강열에게 폭행을 당한 피해자 A씨의 말을 빌려 "사과문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보도했다.

A씨는 "신체적, 정신적 피해를 주고 다시 클럽에 가서 친구들과 웃으며 놀았고 SNS에 올렸다. 경찰 지구대에서는 실수를 뉘우쳤다고 했지만 모든 사과와 행동이 거짓이란 걸 알게돼 합의를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사진=김강열 인스타그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