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닛, AI 이용 코로나 진단 서비스… 10개국에 제공
루닛, AI 이용 코로나 진단 서비스… 10개국에 제공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6.08 16:08
  • 수정 2020-06-08 16:08
  • 댓글 0

브라질 프리벤트 시니어(Prevent Senior) 병원 의료진이 루닛 인사이트 CXR의 도움을 받아 코로나19 의심 환자의 영상을 판독해보고 있다. /루닛 제공
브라질 프리벤트 시니어 병원 의료진이 루닛 인사이트 CXR의 도움을 받아 코로나19 의심 환자의 영상을 판독해보고 있다. /루닛 제공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루닛은 자사가 개발한 소프트웨어 '루닛 인사이트 CXR'이 전 세계 10개국에서 활용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흉부 엑스레이 영상을 분석한 뒤 폐의 비정상 소견을 검출해 의사 진단을 보조하는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을 도울 수 있다. 한국을 비롯해 ▲브라질 ▲인도네시아 ▲이탈리아 ▲프랑스 ▲포르투갈 ▲파나마 등에서 코로나19 환자와 의심 환자 흉부 엑스레이를 분석할 때 쓰이고 있다.

브라질 상파울루 대도시권 전역에 8개 이상의 병원을 보유한 브라질 프리벤트시니어(Prevent Senior) 병원은 최근 2개월 동안 루닛 인사이트 CXR을 활용해 3만건이 넘는 코로나19 환자와 의심 환자 흉부 엑스레이 영상을 분석했다. 프랑스에서는 원격 의료 영상 진단 회사 비지온(Vizyon)을 통해 현지 병원에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이탈리아 롬바르디아에 본부를 둔 비메르카테 병원에서도 루닛 인사이트 CXR을 도입해 검증하고 있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코로나19를 계기로 병원 내에서 AI를 구현하는 일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병원마다 실제 사용 방법은 다르지만 환자를 선별하는 과정에서 루닛 인사이트 CXR이 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