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등 12개국 보건장관급 화상원탁회의…‘코로나19’ 대응
영국 등 12개국 보건장관급 화상원탁회의…‘코로나19’ 대응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6.10 10:47
  • 수정 2020-07-08 16:44
  • 댓글 0

디지털 기술 활용 경험 공유…박능후 장관·영국 등 12개국 보건관련 장·차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9일 밤 10시 22시 영국 보건사회부 장관(Matt Hancock)이 주재하는 회의에 참석해 미국, 일본 등 12개국 보건 및 관계부처 장·차관과 함께 코로나19 대응에 있어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경험을 공유했다.

영국 등 12개국 보건 관련 장관급 화상원탁회의. 박능후 복지부 장관이 방역 전과정을 설명하고 있다/제공= 보건복지부
영국 등 12개국 보건 관련 장관급 화상원탁회의. 박능후 복지부 장관이 방역 전과정을 설명하고 있다/제공= 보건복지부

참가국은 한국, 영국, 미국, 일본, 스웨덴, 에스토니아, 핀란드, 북아일랜드, 노르웨이, 스코틀랜드, 싱가포르, 사우디아라비아 등이다.

10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박능후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진단·역학조사·치료·검역 및 격리 등 방역의 전 과정에 있어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경험을 설명했다.

인공지능(AI) 기반 흉부 엑스선(X-ray), 컴퓨터 단층촬영(CT) 판독 해석을 활용한 중증환자의 신속한 분류에 따른 의료자원 집중이 확진자의 치명률을 낮출 수 있었음을 언급했다.

역학조사 부분에서도 보다 신속하고 정밀한 역학조사가 가능하도록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역학조사지원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역학조사지원시스템’이란 데이터에 대한 실시간 분석을 통해 확진자 이동경로를 신속히 파악하게 하고, 확진자들 동선에 대한 시공간 분석을 통해 전염경로 및 전염 핫스팟 지역을 찾아내기 위한 시스템을 의미한다.

또한 치료제 및 백신 유망 후보물질 발견에 있어서도 데이터 분석을 위한 인공지능(AI) 활용을 언급했다.

아울러 자가진단앱, 긴급재난 문자, 마스크 정보 웹, 범부처 화상회의 등에 디지털 기술이 광범위하게 활용됐다고 밝혔다.

맷 핸콕(Matt Hancock) 영국 보건사회부 장관은 “한국을 포함한 각국의 경험과 정보 공유에 대해 감사함을 표하며, 앞으로 구체적인 논의와 협력을 더 이어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번 화상회의를 마치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디지털 기술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신뢰와 포용의 정신으로 단합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전 세계적인 연대와 협력만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희망을 더 크게 키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