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전국체전 10월 개최 안갯속…경북도 "개최 연기" 요청
코로나19 여파 전국체전 10월 개최 안갯속…경북도 "개최 연기" 요청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6.15 13:31
  • 수정 2020-06-16 08:07
  • 댓글 0

경상북도는 10일 오는 10월 예정된 101회 전국체전의 연기를 요청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대웅 기자] 제 101회 전국체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연기 및 파행 위기에 처했다.

문화체육관광부를 비롯해 대한체육회, 7개 지자체는 12일 경상북도의 전국체전 연기 요청에 따른 실무협의를 개최했지만 개최지 협조와 지자체 간 이견을 좁히지는 못했다. 이번 회는 10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 회의에서 이철우 경상북도 도지사의 전국체전 1년 연기 요청에 따른 후속 조치다.

앞서 경북도는 코로나19가 가을에 재유행한다는 전망이 나오는 상황에서 대회를 강행할 경우 국외선수단 불참을 비롯해 종목별 분산 개최 등 반쪽 대회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며 개최 연기를 요청했다. 전국체전 개최지는 이듬해 전국소년체전을 개최해야 하고 또 그 다음 해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을 열어야 한다. 전국체전 개최지를 결정하면 3개 전국대회가 연이어 열리는 구조다. 

올해 전국체전은 10월8일부터 14일까지 경북 구미를 주개최지로 경북 12개 시군에서 열릴 예정이며 2021년에는 울산, 2022년은 전남, 2023년은 경남, 2024년은 부산에서 개최하기로 확정한 상태다.

경북도의 1년 연기 요청이 받아들여질 경우 차기 개최지 역시 대회를 1년 연기해야 하는 상황이다. 문체부는 이번 주 전국소년체전과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취소 문제와 관련해 교육계와 논의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