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랩스, 서울시 전역 3D 모델링화 완료
네이버랩스, 서울시 전역 3D 모델링화 완료
  • 정도영 기자
  • 승인 2020.06.18 14:15
  • 수정 2020-06-18 14:15
  • 댓글 0

네이버랩스가 서울특별시와 협력해, 서울시 전역을 3D 모델링화 했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랩스가 서울특별시와 협력해, 서울시 전역을 3D 모델링화했다. /네이버 제공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네이버랩스가 서울특별시와 협력해, 서울시 전역을 3D 모델링화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3D모델링은 도심 속에서 자율주행차량이나 로봇 같은 머신들이 실제 이동이 가능한 정도의 정밀도를 지니고 있다. 

네이버랩스는 서울시 전역을 3D화하기 위해 인공지능(AI) 기술과 항공 사진 처리 기술을 결합했다. 각기 다른 위치의 하늘에서 촬영한 대규모 영역의 2D 이미지들을 시점 차이 없이 정밀한 3D 모델로 복원하는 기술이다.

이번 3D 모델링에는 605km² 규모에 해당하는 서울시 전역과 해당 지역 내 건물 60만 동이 모두 구현돼 있으며, 촬영된 항공사진의 규모만 약 2만5000여 장에 이른다. 이 방대한 양의 데이터 처리 역시 네이버랩스의 자체 기술을 활용해 대부분의 프로세스를 자동화했다.

네이버랩스는 해당 데이터를 통해 도로 위 배달로봇·차량을 위한 HD맵을 고도화하고, 향후 더 경제적이고 정확한 지도를 제작하는 매핑 기술을 고도화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Visual Localization & Visual Mapping 기술의 위치 정확도 개선 연구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네이버랩스에서 제공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3D 기반의 디지털 트윈 환경인 Virtual Seoul 플랫폼을 구축해 도시계획심의, 도시바람길 시뮬레이션, IoT센서 소방 시설물 관리 등에 활용하고 있으며, 오는 7월부터는 최신화된 3차원 지도를 대시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이번 3D 모델은 자율주행차나 배달로봇을 위한 대단위 HD맵을 제작할 수 있을 정도로 정교한 수준"이라며 "서울시와 함께 선도적인 사례를 만들 수 있었으며, 앞으로도 국내 기술 수준 고도화를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랩스는 지난해 하이브리드 HD 매핑 방식으로 구축한 판교와 상암 지역의 고정밀 지도 데이터셋에 이어 올해 여의도와 마곡 지역까지 추가로 무상 공개하며, 국내 자율주행 관련 기관 및 스타트업들의 연구를 지원한 바 있다.

네이버랩스가 서울특별시와 협력해, 서울시 전역을 3D 모델링화 했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랩스가 서울특별시와 협력해, 서울시 전역을 3D 모델링화 했다. /네이버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