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원더홀딩스, 조인트벤처 설립…"마비노기 모바일, 카트 드리프트 성공 런칭 목표"
넥슨-원더홀딩스, 조인트벤처 설립…"마비노기 모바일, 카트 드리프트 성공 런칭 목표"
  • 정도영 기자
  • 승인 2020.06.23 11:30
  • 수정 2020-06-23 14:51
  • 댓글 0

경기도 성남 넥슨코리아 사옥. /정도영 기자
경기도 성남 판교 넥슨코리아 사옥. /정도영 기자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넥슨은 원더홀딩스와 함께 새로운 게임개발사 2개를 합작법인(조인트벤처) 형태로 설립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합작법인의 명칭은 아직 미정이다.

신설될 합작법인에서 양사의 지분율은 동일하게 50%씩이며, 김동건 넥슨 데브캣 스튜디오 총괄 프로듀서와 박훈 카트라이더 개발조직 선임 디렉터가 각각 합작법인의 초대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허민 대표는 전체 프로젝트의 총괄 프로듀서를 맡게 됐다.

신규 법인들은 넥슨에서 개발중인 신작 '마비노기 모바일' 개발실과 '카트라이더 지식재산권(IP) 개발 조직'이 합류하게 되며, 독립적인 환경에서 '마비노기 모바일'과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의 성공적인 론칭을 목표로 개발에 전념할 계획이다.

넥슨과 원더홀딩스는 각사가 보유한 개발 역량과 사업 노하우의 결합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시키고, 독창성과 다양성을 추구하며 끊임없는 도전의 기회를 제공하는 개발 문화를 만들어간다는 복안이다.

이번 신규 법인 설립은 지난해 하반기 넥슨의 신작 게임 개발 논의에 허민 대표가 고문 역할로 참여한 것이 인연으로 작용했다. 허민 대표가 긍정적인 기여를 하면서 보다 직접적인 성과를 내기 위한 별도의 법인 설립으로 이어진 것이다.

신규 법인은 마비노기 모바일과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의 성공적인 개발을 통해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개발사로 발돋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마비노기 모바일'은 지난 2004년 출시 후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국내 대표 온라인게임 '마비노기'를 원작으로 한 모바일게임으로, 캠프파이어, 유저커뮤니티, 연주 등 원작의 다양한 콘텐츠를 바탕으로 '판타지 라이프'를 구현할 예정이다. 2018년 지스타에서 첫 공개되어 많은 화제를 모았으며, 오는 2021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는 넥슨이 16년간 서비스를 이어오며, 전세계 3억8000만 명의 이용자를 보유한 캐주얼 레이싱 게임 '카트라이더' 기반의 신작 게임이다. 콘솔과 PC 등 다양한 플랫폼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하며, 생동감 있는 레이싱 경험과 최상의 몰입감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정헌 넥슨 대표이사는 "허민 대표와 새로운 도전을 위한 다양한 논의를 이어왔으며, 이번 합작법인 설립은 그 연장선에서의 의미있는 결과물이다"며 "'마비노기 모바일'과 '카트라이더: 드리프트'가 글로벌시장에서 인정받는 게임으로 개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더홀딩스 허민 대표이사는 "넥슨 고문으로 일하면서 넥슨에서 개발하고 있는 신작들에 대한 높은 가능성을 봤다"며 "보다 직접적으로 프로젝트를 리딩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얻게 되어 기쁘다. 신작들을 성공적으로 론칭해 합작법인이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규 법인을 이끌게 된 김동건 총괄 프로듀서는 2000년 넥슨에 입사해 '마비노기', '마비노기 영웅전' 등 마비노기 시리즈를 비롯해 독창적인 게임들을 개발하며 국내 게임산업의 성장을 이끌었다. 넥슨의 데브캣 스튜디오의 총괄 프로듀서로서 현재까지 '마비노기 모바일'을 개발해왔다.

2003년 넥슨에 합류한 박훈 선임 디렉터는 '카트라이더', '메이플스토리' 등 자사의 주요 게임들의 데이터 분석 및 라이브 개발실에서 뛰어난 역량을 발휘했으며, 2018년부터 현재까지 카트라이더 개발조직을 이끌어오고 있다.

한편 넥슨은 지난해 9월 신주인수 방식으로 원더홀딩스에 3500억원 규모(취득 지분율 11.1%)의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허민 대표를 외부 고문으로 영입한 바 있다.

허민 대표는 네오플을 창립해 글로벌 히트작 '던전앤파이터'를 개발하고, 이후 위메프 창업을 통해 국내 e커머스 시장의 기틀을 닦았다. 또한 에이스톰과 원더피플에서 총괄프로듀서로 게임개발을 진두지휘하는 등 게임 개발에 대한 오랜 경험과 깊은 통찰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