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환매 중단 일파만파...고객돈 680억원 묶여
옵티머스 환매 중단 일파만파...고객돈 680억원 묶여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6.24 13:25
  • 수정 2020-06-25 10:49
  • 댓글 0

정관계 인사 연루 의혹도
옵티머스자산운용이 환매를 중단한 펀드 금액이 약 680억원으로 늘어났다./그래픽 김민경기자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옵티머스자산운용이 환매를 중단한 펀드 금액은 약 680억원으로 늘어났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이 지난 23일 옵티머스크리에이터 15호와 16호 펀드의 만기를 앞두고 판매사인 NH투자증권에 만기 연장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두 펀드의 환매 중단 규모는 297억원이다.

앞서 옵티머스자산운용은 옵티머스크리에이터 25호와 26호 펀드 만기를 하루 앞둔 지난 17일 NH투자증권에 만기 연장을 요청했다. 해당 펀드의 환매 중단 규모는 380억원이었다. 

이처럼 옵티머스자산운용이 환매 중단을 선언하자 지탄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펀드 자금 대부분이 당초 투자 설명과 달리 장외 부동산개발 업체 등으로 흘러간 사실이 밝혀져서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은 자산의 95% 이상을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편입한다고 소개했다. 

해당 펀드를 판매한 판매사들은 지난 22일 옵티머스자산운용 관계자들을 사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또 옵티머스자산운용이 펀드 자산을 임의로 처분하는 일을 막기 위해 계좌 자산에 대해 가압류 신청도 한 상태다. 

NH투자증권은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환매가 중단된 투자자에 대한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앞으로 소송에 대비한다는 구상이다. 

여기에 옵티머스자산운용 자문단에 전직 정관계 인사들의 이름이 거론되면서 사건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고문과 펀드컨설팅을 담당하는 자문단 리스트에 채동욱 전 검찰총장과 이헌재 전 부총리 등의 이름이 지난해 말까지 올랐던 정황이 포착돼서다. 다만 채 전 총장과 이 전 부총리가 자문료를 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채 전 총장은 지난 2013년 4월부터 9월까지 제39대 검찰총장을 지냈다. 이 전 부총리는 지난 2004년부터 2005년까지 노무현 정부에서 재정경제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를 역임했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두고 여러 가지 의혹이 불거지자 금융당국이 칼을 뽑아 들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2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넥스트라이즈 2020 서울’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사모펀드 전수조사를 시사했다. 

은 위원장은 “사모펀드 시장은 자본시장 전체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한 번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사모펀드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면 자본시장 전체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기 때문에 시간이 걸리더라도 전부 점검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실적으로 가능한 방안을 찾기 위해 금융감독원과 협의해서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총 펀드 판매 금액은 지난 3월 말 기준 약 535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중 NH투자증권 판매분은 4407억원으로 전체 판매액의 82%를 차지했다. 이어 한국투자증권 677억원, 케이프투자증권 207억원, 대신증권 45억원, 한화투자증권 19억원 순이었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환매 중단 사태가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연합뉴스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환매 중단 사태가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