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동중국해에 전파방해 부대 창설… 영토 분쟁 가속화
日, 동중국해에 전파방해 부대 창설… 영토 분쟁 가속화
  • 마재완 기자
  • 승인 2020.06.29 10:02
  • 수정 2020-06-29 10:02
  • 댓글 0

난세이제도 방어 임무 부여…통신장비·레이더 무력화
일본과 대만을 잇는 활 모양으로 펼쳐진 난세이 제도 /구글어스 캡처

[한스경제=마재완 기자] 일본이 우주항공자위대에 이어 전자전 부대 창설에 나선다.

29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 전자파로 적의 활동을 무력화하는 전자전(戰) 부대를 내년에 창설한다. 일본 방위성은 전파나 적외선 등으로 상대 통신장비나 레이더 사용을 방해해 공격을 막는 전문 부대를 약 80명 규모로 내년 봄 육상 자위대에 설치한다.

이 부대는 규슈(九州) 중부에 있는 구마모토(熊本)시 소재 겐군(健軍)주둔지에 거점을 둔다. 특히 규슈와 대만 사이에 활 모양으로 펼쳐진 난세이(南西)제도 등에서 외딴 섬 방어 임무를 담당하게 된다.

외딴 섬에서 적 통신 장비를 마비시키는 것이 방어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 일본 방위성의 판단이다. 가령 외딴 섬에 접근하는 적 부대나 함정이 통신장비나 레이더에서 사용하는 주파수를 파악한 뒤 동일한 주파수의 전자파를 발신해 통신 장애를 일으키는 방식으로 방어 작전을 펼치게 된다.

방위성은 같은 원리를 활용하면 전자파를 이용한 유도 미사일 공격을 방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중이다. 전자전 전문 부대는 나가사키(長崎)현 사세보(佐世保)시 아이노우라(相浦)주둔지에 있는 외딴 섬 탈환 전문 부대 '수륙기동단'과 합동 작전을 벌이는 방안을 염두에 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이 전자전 부대를 만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냉전이 한창이던 1960년대에 만든 제1전자대(隊)가 홋카이도(北海道) 지토세(千歲)시에 주둔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영유권을 둘러싼 중국과의 마찰이 이어지는 가운데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규슈에 전자전 부대를 또 창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