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매니저, 부당해고 폭로 "각종 허드렛일 시켜"
원로배우 매니저, 부당해고 폭로 "각종 허드렛일 시켜"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6.29 21:33
  • 수정 2020-06-29 21:33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원로배우 A씨의 매니저로 일했던 김 모씨가 각종 허드렛일을 한 뒤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8시 뉴스'에는 유명 원로배우 A씨의 매니저로 일했던 김 씨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김 씨는 "A씨 아내가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다. 문제 제기를 했지만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공개된 녹취록에는 A씨의 아내 목소리가 담겨 있었다.

김 씨는 두 달 동안 근무하는 동안 주말을 포함해 5일 휴무를 했고 주당 평균 55시간을 일했다. 월급은 180만 원대에 불과했다. 김 씨는 원로배우에 대한 존경심이 컸던 만큼 집안일까지 도맡아 하기엔 임금과 처우가 낮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A씨와 회사 측은 해당 문제에 대해 심각성을 인지하지 않았다. 김 씨는 4대 보험이 가입되지 않은 것에 대해 원로배우에게 말했지만 "매니저 일을 하면서 이런 사람은 없었다"라는 책망이 돌아왔다. 이를 원로배우에게 말했다는 이유로 회사 대표에게 질타를 당했다고.

원로배우 A씨는 "매니저 채용 및 해고는 나와 무관하다"며"도의적인 책임으로 100만 원을 따로 챙겨줬다"고 반박했다. 회사 측은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 외에 잘못된 것이 없다"라고 해명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