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매니저 갑질 논란 반박 “아내 일 사과, 머슴생활 아냐”
이순재, 매니저 갑질 논란 반박 “아내 일 사과, 머슴생활 아냐”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6.30 08:20
  • 수정 2020-06-30 08:22
  • 댓글 0

이순재./한국스포츠경제DB.
이순재./한국스포츠경제DB.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배우 이순재가 매니저에게 잡무를 시키는 등 일종의 머슴살이를 시켰다는 보도에 대해 반박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8시 뉴스'에는 유명 원로배우 A씨의 매니저로 일했던 김 씨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김 씨는 "A씨 아내가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다. 문제 제기를 했지만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공개된 녹취록에는 A씨의 아내 목소리가 담겨 있었다.

김 씨는 두 달 근무하는 동안 주당 평균 55시간을 추가 수당 없이 일했고 4대 보험 등 가입이 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보도가 나간 뒤 해당 원로배우로 이순재가 지목됐다. 보도 화면에 이순재가 운영하는 연기 아카데미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이에 이순재는 스포츠조선에 “두 달 가량 근무하는 사이 아내가 3번 정도 개인적인 일을 부탁했는데, 그 사실을 알고나서 아내에게 주의를 줬다”며 “김 씨에게도 그 부분에 대해서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보도에서 ‘머슴생활’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가당치 않다”며 “요즘 같은 세상에 내가 매니저를 머슴처럼 부렸겠나. 부풀려진 부분에 대해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어 밝히겠다”라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