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브랜드평판 1위는 어디?…인국공은 꼴등
공기업 브랜드평판 1위는 어디?…인국공은 꼴등
  • 김창권 기자
  • 승인 2020.06.30 13:45
  • 수정 2020-06-30 13:45
  • 댓글 0

6월 기준 공기업 36곳 분석, 한국도로공사 1위
2020년 6월 공기업 브랜드평판 순위 /한국기업평판연구소
2020년 6월 공기업 브랜드평판 순위 /한국기업평판연구소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공기업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 36곳의 공기업 가운데 6월 기준 1위는 한국도로공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공기업 36개 브랜드에 대해서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올해 5월 27일부터 6월 28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1710만3228개를 분석한 브랜드 평판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5월 브랜드 빅데이터 1315만766개와 비교하면 30.05% 증가했다.

이번에 발표한 공기업 브랜드평판은 국가 또는 지방 자치 단체가 출자했거나 대부분의 지분을 소유한 공기업을 대상으로 했다. 이 가운데 공기업 36개는 직원정원이 50인 이상이고, 자체수입원이 총 수입액의 2분의 1이상인 공공기관에서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정한 기관이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이다.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끼리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커뮤니티 점유율을 측정해 분석했다. 

공기업 브랜드평판 분석은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구분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산출했다. 브랜드의 마케팅 시장지표 분석과 한국브랜드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했다.

브랜드 평판분석을 통해 브랜드에 대해 누가, 어디서, 어떻게, 얼마나, 왜, 이야기하는지를 알아낼 수 있다.

6월 공기업 브랜드평판 순위는 ▲한국도로공사 ▲한국전력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감정원 ▲한국가스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동서발전 ▲해양환경공단 ▲한국마사회 ▲한국서부발전 ▲한국석유공사 등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1위를 차지한 한국도로공사 브랜드는 미디어지수 25만4039 소통지수 35만300 커뮤니티지수 48만1433 사회공헌지수 36만837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45만4149로 분석됐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102만9681와 비교하면 41.22% 상승했다.

뒤이어 한국전력공사 브랜드는 미디어지수 19만4360 소통지수 44만4200 커뮤니티지수 69만7919 사회공헌지수 9만129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42만7775로 분석됐다. 전달 대비 147.74% 상승했다.

3위 차지한 한국철도공사 브랜드는 미디어지수 14만3577 소통지수 24만7900 커뮤니티지수 80만863 사회공헌지수 19만780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9만148로, 전달 대비 38.80% 상승했다.

그 외에도 한국토지주택공사의 브랜드평판지수는 121만4920을 기록했고, 한국감정원은 96만6749로 분석됐다.

반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경우 이번에 1만6534에 그쳐 전체 공기업 가운데 최저점을 기록했다. 지난 4월만 해도 브랜드평판지수가 59만5157로 10위권을 기록한 이후 전달에는 30위권 밖으로 벗어났다.

최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보안검색 직원 1900여명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직접 고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일부 커뮤니티 등에서는 사실상 100% 합격하는 기존 보안검색 요원들의 정규직 전환에 대해 취준생들이 ‘역차별’ 논란을 제기하며 논란을 이어가고 있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 소장은 “공기업 카테고리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 지난 5월 브랜드 빅데이터 1315만766개와 비교하면 30.05% 증가했다. 세부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2.33% 상승, 브랜드소통 5.31% 상승, 브랜드확산 35.14% 상승, 브랜드공헌 96.71% 상승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해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