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전입자 등에 기장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확대
기장군, 전입자 등에 기장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확대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20.06.30 17:22
  • 수정 2020-06-30 17:22
  • 댓글 0

조례개정 통해 2,500여명 1인당 10만원씩 추가 지급 결정
부산 기장군청.
부산 기장군청.

[한스경제=변진성 기자] 부산 기장군은 지난 3월 27일부터 전국 처음으로 지급을 시작한 '기장형 재난기본소득'을 미신청자를 제외한 군민 모두에게 100% 지급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기장군은 시·구·군간 지급 기준일이 달라 '기장형 재난기본소득'을 지급받지 못하는 전입자를 비롯한 결혼이민자 등에게 6월 조례 개정 절차를 통해 구제 방안을 마련했다.

추가 지급 대상자는 지난 3월 28일~4월 30일 기간 및 신청일 현재 기장군에 주민등록(체류지)을 둔 ▲결혼이민자(국적미취득자) 354명 ▲영주권자 외국인 114명 ▲재외국민 128명 ▲출생자 46명 ▲전입자 1,858명으로 총 2,500여명이다.

추가 지급 신청은 오는 7월 6일부터 주소지 읍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단, 이전 주소지에서 지원받은 대상자는 형평성을 고려해 지원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기장형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이번 결정이 기장군민으로서의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장군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한 분도 소외되지 않도록 조속히 지급하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