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편파보도..매니저 만나 사과할것” VS SBS “보도문제 없다”
이순재 “편파보도..매니저 만나 사과할것” VS SBS “보도문제 없다”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6.30 17:08
  • 수정 2020-06-30 17:08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전 매니저를 향한 갑질 의혹으로 곤혹을 치른 배우 이순재가 ‘8시 뉴스’에 대해 “편파 보도”라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나 SBS 측은 “보도에는 문제가 없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29일 방송된 SBS '8시 뉴스'에는 이순재의 매니저로 일했던 김 씨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김 씨는 이순재가 잡무를 시키는 등 일종의 머슴살이를 시켰다고 주장했다. "A씨 아내가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다. 문제 제기를 했지만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밝혔다. 또 두 달 근무하는 동안 주당 평균 55시간을 추가 수당 없이 일했고 4대 보험 등 가입이 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순재 측은 김씨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는 30일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29일 이순재 선생님과 관련한 SBS 보도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보도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라고 시사했다.

이순재 역시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순재는 “(회사로부터 해고됐다고 주장한 후)김씨와 당시 만났을 때 내 아내의 잘못을 시인했고 인정했다. 미안하다고 사과했었다”라며 “ 다시 만나서 사과할 부분은 사과하고 싶다”라고 했다. 또 7월 2일 예고한 기자회견은 열지 않을 계획이라며 “몸이 좋지 않아서 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했다. 앞서 이순재 소속사 관계자 역시 한국스포츠경제에 “선생님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기자회견은 열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SBS는 이순재의 매니저 갑질 의혹을 보도한 것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SBS 관계자는 “취재 과정과 보도 내용에 대해 문제가 없었다”며 “매니저 김모씨가 하는 말에 대해서도 팩트 체크를 여러 번 했다”라고 주장했다.

사진=한국스포츠경제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