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중국 신장 인권탄압 당국자 제재 예정
미, 중국 신장 인권탄압 당국자 제재 예정
  • 마재완 기자
  • 승인 2020.07.02 09:40
  • 수정 2020-07-02 08:35
  • 댓글 0

중국 신장 지역 내 수용소 전경 /연합뉴스
중국 신장 지역 내 수용소 전경 /연합뉴스

[한스경제=마재완 기자]  미국이 중국 인권 문제를 또다시 수면 위로 끌어 올린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중국 신장 지역 인권 탄압과 관련해 중국 관리를 제재할 준비를 하고 있다. 또 신장 지역 강제 노동에 연루된 단체나 시설과 거래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경제적, 법적 위험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둘러싸고 미중 충돌이 격화되는 가운데 미국이 중국의 아킬레스건인 신장 지역 인권문제를 통해 대중(對中) 압박을 강화하는 모양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미 행정부가 신장 지역 이슬람교도에 대한 인권 침해와 관련, 중국 관리들에 대해 오랫동안 미뤄온 제재를 내놓을 준비를 하고 있으며 대상과 시기는 차후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이전부터 신장 인권 유린과 관련해 중국 당국자 제재를 검토했지만 미중 무역협상을 고려해 연기해 왔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현재 신장 지역에는 100만명 이상의 위구르족이 강제수용소에 억류돼 있다. 일부는 공장에서 일하며 심한 감시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반대함에도 불구, 지난달 인권 탄압 책임이 있는 중국 당국자를 제재할 수 있도록 규정한 '2020년 위구르 인권정책법'에 서명했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미국 세관국경보호국(CBP)이 지난달 17일 신장 지역 소재 업체인 '메이신'의 제품이 미국 항구에 들어오면 억류하라고 지시했다. 실제로 최근 가발 약 13톤과 두발 관련 제품 등이 뉴욕과 뉴어크 항에서 억류됐다. 미국은 강제노동을 통해 만들어진 제품의 수입을 금지하고 있는데 CBP 조치는 이들 제품이 강제 노동과 연관돼 있다는 강력한 증거를 확보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악시오스는 평했다.

CBP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미국과 거래하려는 모든 단체에 불법적이고 비인간적인 관행이 용납되지 않는다는 분명하고 직접적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