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요청 수용, 전국체전 1년 연기…한국전쟁 이후 70년 만
경북도 요청 수용, 전국체전 1년 연기…한국전쟁 이후 70년 만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7.03 11:24
  • 수정 2020-07-03 11:24
  • 댓글 0

올해 경북에서 열릴 예정이던 101회 전국체전이 1년 연기된다.  연합뉴스
올해 경북에서 열릴 예정이던 101회 전국체전이 1년 연기된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대웅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전국체전이 사실상 1년씩 연기된다.

체육계에 따르면 3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이 만나 전국체전 순차적 연기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결정적으로 올해 전국체전 개최지인 경북의 순차적 연기 요청을 내년 개최지 울산이 받아들이면서 합의가 이뤄졌다.

이 양해각서를 토대로 조만간 대한체육회는 전국체전 연기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전국체전 관련 규정을 보면 개최시기를 변경하려면 차기 개최지와 사전 협의 후 체육회가 승인해야 가능하다.

2022년 전남, 2023년 경남, 2024년 부산 등 차기 개최지들은 울산이 순차적 연기를 받아들이면 따르겠다는 입장이다.

전국체전이 열리지 못한 것은 한국전쟁이 일어난 1950년 이후 70년 만이다.

전국체전 연기 논의는 지난달 10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이철우 경북지사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1년 연기를 정부에 요청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문체부와 대한체육회, 전국체전 차기 개최지들이 실무협의를 진행했고 지난달 25일 이철우 경북지사가 울산시를 방문해 전국체전 순차적 연기를 공식 요청했다.

101회 전국체전은 오는 10월 구미를 중심으로 경북 12개 시·군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내년으로 연기됐다.

올해 각각 서울과 전북에서 열릴 소년체전과 생활체육대축전은 연기가 아니라 취소된다. 내년 개최지 등은 추후 논의될 전망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