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저격 멤버는 지민?..추가 폭로 “인간 맞나 싶었다”
권민아, 저격 멤버는 지민?..추가 폭로 “인간 맞나 싶었다”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7.03 15:39
  • 수정 2020-07-03 15:44
  • 댓글 0

권민아./OSEN.
권민아./OSEN.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OA 출신 권민아가 특정 멤버를 향한 폭로를 멈추지 않고 있다.

권민아는 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AOA 그 언니 이야기 왜 적었냐면 난 아빠 췌장암 말기 선고받고 아빠가 갈거라는 걸 알고 있었는데 그 언니한데 또 혼날까봐 그리고 개인 연기도 하고 있었고, 컴백하고 있어서 스케줄 소화해내고 멤버들한데 피해주기 싫었고 대사도 외우고 웃어야 하는 부분도 많고 그래서 난 아빠 생각에 사로잡히면 안되고 일을 제대로 해야해 라고 생각했고, 아빠 병실에 들어가지도 못했다”라며 “췌장암 말기라서 뼈밖에 없는 모습 보니까 눈물이 안날수가 없더라. 언니도 전화오고 아빠도 이제 말을 잘 못하는데 날 찾았대. 근데 만약 스케줄 하다가 울면 어떡해 또 저 언니가 뭐라하면 어떡해? 난 그때 나이가 너무 어려서 그렇게 해야되는 줄 알았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게 맞는거라고 생각했고 혼나는게 더 싫었다. 그래서 더 볼 수 있었는데 못 보고 그렇게 아빠 눈 감았을때 옆에 스케치북에 아빠가 ‘우리 딸 어디있어요?’ 라고 힘들게 삐뚤 빼뚤 적어서 간호사님한테 보여드렸다는데 그때도 일 하고 있어서 못갔었다”라고 아버지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근데 들리는 말론 언닌 특실 잡아주고 개인 스케줄들도 그렇고 뭐 취소했다는 말 들리던데 아니길바래 프로답게 해 언니도”라고 일침하며 “울지마 알았지? 분위기 흐려진다며 나 땜에 왜 눈치 봐야하냐며 그랬잖아. 언니도 잘 이겨내 꼭. 나는 아직도 그 기억 못 지워. 언니가 했던말들 행동들 사실 흐릿해도 전부 기억해 남아있어”라고 했다.

이어  “그럴때마다 약 먹어가면서 견디고 있다. 아빠때 일은 평생 갈 것 같다”며 “마지막 우리끼리 5분의 시간때 내가 언니한데 얘기했어. 언닌 날 째려보며 ‘내가 그런말 할 정도로 나쁜X라고는 생각안하는데?’ 했어. 난 허탈해서 아무말도 안나왔고 속으로 ‘인간이 맞나?’ 싶었어”라고 덧붙였다.

권민아는  앞서 AOA 탈퇴 배경으로 특정 멤버의 폭언과 괴롭힘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해당 멤버가 최근 부친상을 당했다는 사실까지 언급했고 누리꾼들은 지난 4월 부친상을 당한 지민을 저격한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현재 AOA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