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코로나19 피해 복구 위한 공익캠페인 동참
한국마사회, 코로나19 피해 복구 위한 공익캠페인 동참
  • 이상빈 기자
  • 승인 2020.07.04 09:16
  • 수정 2020-07-04 09:16
  • 댓글 0

자영업자ㆍ소상공인ㆍ취약계층 지원에 앞장
코로나19로 일손이 부족해진 농촌에서 봉사활동을 한 한국마사회 임직원. /한국마사회
코로나19로 일손이 부족해진 농촌에서 봉사활동을 한 한국마사회 임직원. /한국마사회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한국마사회가 매경미디어그룹,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주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복구를 위한 공익 캠페인 ‘일어나라 대한민국 살아나라 지역경제’ 프로젝트에 동참한다고 1일 밝혔다.

캠페인은 지역 자영업자,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을 돕고 지역 경제에 밑거름이 되자는 취지에서 시작했다. 마사회는 임직원의 자발적 신청(급여 공제)을 받아 조성한 ‘엔젤스 펀드’ 2000만 원을 캠페인 공동 주관사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한다. 김낙순 마사회장은 “임직원이 십시일반으로 모은 성금이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분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되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완수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추진할 것이다”고 밝혔다.

마사회는 ‘엔젤스 펀드’ 지원 외에 올 3월 부산과 경남 지역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각각 5000만 원을 기부하고, 제주도 내 취약계층 독거 노인 3000가구를 대상으로 1억 원 상당 코로나19 긴급구호 생필품 키트를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피해 복구를 위해 활발한 사회공헌사업을 추진해 왔다. 아울러 코로나19로 발생한 혈액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임직원과 관계자 헌혈 행사를 상반기에 2회 실시했다. 일손이 부족한 농촌을 돕기 위해 임직원, 스포츠 선수단이 함께하는 봉사활동을 진행하며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