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쿠팡·현대차 등 참여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 발족
CJ대한통운·쿠팡·현대차 등 참여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 발족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7.05 11:20
  • 수정 2020-07-05 11:21
  • 댓글 0

국토부 제공
국토부 제공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물류산업에 친환경 수소에너지 도입이 본격화된다. 국토교통부는 물류산업에 수소에너지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물류업계, 수소업계 등을 아우르는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를 지난 3일 발족했다고 5일 밝혔다.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는 CJ대한통운, 현대글로비스, 쿠팡, 통합물류협회 등 물류기업·단체와 현대자동차,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덕양, 가온셀,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H2KOREA) 등 수소에너지 관련 기업·단체, 한국철도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도로공사 등 지원기관 등 22개 기관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수소 화물차 보급 시범사업 추진의 구심점, 수소 물류체계 구축·확산을 위한 홍보, 물류산업에 수소에너지 활용을 촉진하는 정책 발굴을 위한 논의·자문기구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수소에너지 도입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CJ대한통운, 쿠팡, 현대글로비스 등 물류기업들은 2021년부터 수소 화물차(5대)를 수도권(군포)-중부권(옥천) 등 시범노선 구간에서 시범 운행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시범사업을 위해 2021년에 군포 물류단지 등 물류거점에 전기화물차(1톤) 충전시설과 운전자 쉼터를 결합한 형태로 수소 화물차 충전 스테이션을 조성할 계획이다.

더불어 경유차에 비해 연료비가 높은 수소 화물차의 경제성을 높여 친환경 수소 화물차를 널리 보급할 수 있도록 사업용 수소 화물차를 대상으로 연료보조금 지원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이성훈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과 과장은 “에너지사용량이 큰 물류산업에 수소에너지가 도입·확산될 경우 수소경제 도약을 위한 핵심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