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선, 3년 3개월 만에 KLPGA 정상 "또 우승 가능할지 수백 번 물었다"
김민선, 3년 3개월 만에 KLPGA 정상 "또 우승 가능할지 수백 번 물었다"
  • 박종민 기자
  • 승인 2020.07.05 17:17
  • 수정 2020-07-05 17:17
  • 댓글 0

김민선. /KLPGA 제공
김민선. /KLPG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장타자’ 김민선(25)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통산 5승째를 수확했다.

김민선은 5일 강원도 평창군 버치힐 골프클럽(파72ㆍ6434야드)에서 벌어진 KLPGA 투어 맥콜·용평리조트오픈(총상금 6억 원) 대회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엮어 2언더파 70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04타를 기록한 그는 공동 2위(11언더파 205타) 이소영(23)과 성유진(20)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1억2000만 원을 손에 넣었다.

키 175㎝의 장신인 김민선은 투어의 대표적인 장타자다. 데뷔 첫 해였던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매년 1승씩 거둔 그는 2017년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스 이후 3년 3개월 만에 다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전반 9개홀에서 2타를 줄인 김민선은 후반 12번홀(파3)과 15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며 위기를 맞았다. 17번홀(파3)에선 선두 자리마저 위태로웠다. 공동 2위 그룹 이소영과 성유진에 불과 1타를 앞서 있었던 터라 버디나 최소 파 세이브가 절실했다. 약 2m 거리 파 퍼트에 성공하며 한숨을 돌렸고,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3번째 샷을 홀 약 6m 거리로 붙인 뒤 무난히 파 세이브를 하고 우승을 확정했다.

김민선은 “그 동안 다시 우승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 스스로에게 수백 번은 물어봤다”며 “후반 보기를 냈던 2개홀 모두 충분히 파에 성공할 수 있었던 거리였다. 성공하지 못해서 흐름이 끊겼다. 그래도 후반으로 갈수록 집중하려고 노력했고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챔피언 퍼트 상황과 관련해선 “지금까지 많이 실수했던 거리의 퍼트였다. 또 실수를 할까 봐 부담도 됐는데 그 상황에만 집중하려고 노력해서 잘된 것 같다”고 돌아봤다.

3년 3개월 동안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한 것을 두고도 원인을 분석했다. 그는 “2년 전에는 티샷에서 실수가 많이 나왔는데 처음에는 티샷이더니 점점 모든 샷들로 번졌다. 샷 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다. 지난해에 샷이 80%까지 올라왔다고 생각했는데 올해 시즌을 시작하면서 짧은 퍼트 때 다시 잘 안됐다. 부담을 느껴서인지 제 몸이 반응하며 실수가 나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끝으로 “3년 넘게 우승이 없어서 기량 면에서 의심이 될 만했지만 새롭게 후원해주신 한국토지신탁 골프단에 감사 드린다. 경기 중 떨고 있는 저에게 말을 걸어준 캐디 오빠에게도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우승은 놓쳤지만 이소영은 이번 대회 좋은 성적으로 대상과 상금 부문 1위로 올라서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2년 연속 이 대회에서 준우승한 그는 시즌 상금 3억5543만1374원이 되면서 김효주(3억2454만2207원)를 제치고 1위로 도약했다. 대상 포인트 부문에서는 223점으로 1위를 질주했다.

‘디펜딩 챔피언’ 최혜진(21)은 최종합계 8언더파 208타로 올 시즌 신인왕 포인트 부문 1위(673점) 유해란(19)과 함께 공동 7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세계랭킹 10위 ‘핫식스’ 이정은(24)은 최종합계 4언더파 212타로 공동 17위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