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배태랑’, 발레&폴댄스로 제작한 김호중 ‘너나나나’ M/V 공개
‘위대한 배태랑’, 발레&폴댄스로 제작한 김호중 ‘너나나나’ M/V 공개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7.06 12:38
  • 수정 2020-07-06 12:38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태랑들이 참여한 김호중 '너나나나' 뮤직비디오가 공개된다.

6일 방송되는 JTBC ‘위대한 배태랑’에서는 멤버들이 김호중의 ‘너나나나’ 노래에 맞춰 뮤직비디오를 만든다. 3주간의 장기프로젝트였던 발레-폴댄스 대장정의 막을 내린다. 

최근 '위대한 배태랑' 녹화에서 발레 팀(김용만, 정형돈, 현주엽)과 폴댄스 팀(안정환, 정호영, 김호중)은 뮤직비디오 제작을 위해 각자 연습실로 향했다. 그들은 차 안에서부터 경쟁심을 불태웠다. 발레 팀은 “격이 다르지! 우린 예술이잖아”라며 선을 그었고 폴댄스 팀은 "연습 영상을 보니 발레 팀의 안무가 엉망이다"라며 힘차게 승전가를 불렀다. 

연습실에 도착한 두 팀은 먼저 각 팀의 뮤직비디오 콘셉트를 잘 보여줄 수 있는 의상으로 갈아입었다. 폴댄스 팀의 김호중은 "특별히 디자이너 선생님께 의상을 부탁했다"라며 블링블링한 의상을 들고 나타났다. 안정환은 심히 튀는 반짝임에 “우리 의상 아닌 거 같은데?”라며 현실을 부정했지만 세 사람은 반짝이 의상마저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뽕트리오’로 거듭났다.

발레 팀은 ‘화이트스완과 블랙스완’이라는 콘셉트로 의상을 준비했다. 또한 좀 더 완벽한 모습을 갖추기 위해 서로에게 메이크업을 해줬다. 충격적인 비주얼 속 단연 눈에 띄는 사람은 김용만이었다. 김용만은 붉은 립스틱으로 포인트를 준 모습이 영화 ‘색계’의 주인공 같다며 ‘용웨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또한 이날 촬영 현장에는 각 팀의 구원투수였던 나태주와 오정연이 다시 한 번 찾아왔다. 두 사람은 뮤직비디오에 특별 출연까지 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후문.

우아함을 내세운 발레와 찐 트로트 느낌으로 정면승부를 건 폴댄스 버전의 ‘너나나나’ 뮤직 비디오는 6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위대한 배태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