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그만 미워해” 홍선영, 외모비하+방송하차 악플에 ‘급우울’ 호소
“나 그만 미워해” 홍선영, 외모비하+방송하차 악플에 ‘급우울’ 호소
  • 고예인 기자
  • 승인 2020.07.07 06:24
  • 수정 2020-07-07 06:25
  • 댓글 0

홍선영sns
홍선영sns

[한스경제=고예인기자] 트로트 가수 홍진영 언니 홍선영이 DM으로 받은 악플을 공개하며 우울감을 호소했다.

홍선영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으로부터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방송 그만나와라"라면서 홍선영을 향한 인신공격부터 외모를 비하하는 글까지 담겨있었다.

홍선영은 "올만에 쪼끔 상처받았어. 내가 님한테 뭘 그리 잘못했는지"라며 "절 티비에서 보실 때마다 거친 말을 하는 당신을 보면 제 마음이 너무 아파요. 근데 이번엔 좀 너무 가셨네요"라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제가 잘못한 것도없는데 저를 보는 것만으로 싫어하시면...저도 사람인지라..좀 그래요. 당분간 집에 있어야겠다...급우울해진다..에허"라고 적고 우울감을 드러냈다.

홍선영이 공개한 DM 속에는 한 네티즌이 "홍선영씨 제발 이 글 읽어주세요. 제발 방송 안 나오면 안 되나요? 보기 싫으면 안보는 게 아니라 보기 싫어도 방송에도 나오고 보기 싫어도 인터넷 기사에 나와서 그래요. 그냥 진짜 안나오면 안돼요?"라며 막말이 담긴 내용이 담겨있다.

더욱이 외모와 성격 모두를 비하하며 홍선영의 모든 것을 악담했다. 그는 "솔직히 동생이 홍진영인 거 외에는 잘난 게 뭐가 있어요? 얼굴이 예뻐요? 성격이 호감이에요? 아니면 방송에 나올 정도로 특출난 게 뭐가 있어요?"라며 "도대체 왜 공인이라고 당당히 올리는 거에요? 진짜 살 빼도 그냥 그 쪽은 정말 못생긴 그 차원을 넘었어요 진짜"라며 홍선영의 외모를 무자비하게 비하했다.

또한 "대중이 싫다고 그렇게 얘기하는 데 왜 자꾸 싫은 짓만 하는 거에요? 그냥 듣기 싫어요? 아니면 듣는 귀가 살쪄서 못 듣는 거에요?"라며 "제발 진짜 진심으로 부탁드릴게요. 그 쪽처럼 외적내적으로 무능력한 사람이 티비에 나오면 정말 능력이 있는데 못 나오는 사람들, 사람 잘못 만나서 못나오는 사람들, 핏줄이 유명한 연예인이 아니라서 못 나오는 사람들 많아요"라며 막말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당신은 그냥 밖에 나오면 안 되는 거 잘 알잖아요. 영향력 없고 그냥 비호감을 넘었어요. 정말 너무 싫어요"라며 "노래를 잘하나요? 살 빼도 예쁜 얼굴상인가요? 도대체 장기가 뭐예요? 먹는 게 장점인가요? 제발 그럼 진짜 어디 개인방송이나 하세요"라고 덧붙였다.

이에 홍선영은 "우린 전생에 서로 사랑했던 사이었겠죠? 저 그만 미워해요..제가 잘못한 것도없는데 저를 보는 것만으로 싫어하시면...저도 사람인지라..좀 그래요. 날 미워하신 님아..지나가다 혹시나 마주치시면 닭가슴살 사주세요. 건강하세요"라고 댓글을 달며 호의적으로 대응했다.

앞서 홍선영은 5일 방송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컬러 체인지 다이어트'에 빠진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지방을 축적시켜주는 '뚱보균'에 대해서 검사를 받고 싶다며 병원을 찾았다가 충격적인 결과를 들었다. 검사 결과 홍선영은 뚱보균이 51.9%, 일반균이 48.1%로 뚱보균 상위 10% 안쪽에 속하는 걸로 나타났다. 이에 홍진영은 "그러니까 언니는 좋은 균이 18%밖에 없는거야"라고 말해 충격에 빠졌다. 여기에 더 홍선영이 "이 균은 유전이 아니냐?"는 질문에 전문가가 "유전일 가능성도 어느 정도 있다"고 답하자 이를 지켜보던 홍자매 母는 "나는 인정 못 하겠다!"고 외쳐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홍선영은 지난 5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 출연, 그녀의 뚱보균 검사 결과가 최고 시청률 15.7%까지 오르며 또 한번 화제를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