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요리스 말다툼 이유, 스카이스포츠 "손흥민이 볼 다툼 포기했기 때문"
손흥민-요리스 말다툼 이유, 스카이스포츠 "손흥민이 볼 다툼 포기했기 때문"
  • 심재희 기자
  • 승인 2020.07.07 10:46
  • 수정 2020-07-09 14:57
  • 댓글 0

손흥민-요리스, 경기 도중 충돌
손흥민(오른쪽)이 7일 에버턴과 경기 후반전 시작 전 요리스(왼쪽) 골키퍼와 화해의 포옹을 하고 있다. 둘은 전반전을 마친 뒤 말다툼을 벌였다. /AP연합뉴스
손흥민(왼쪽에서 두 번째)이 7일 에버턴과 경기 후반전 시작 전 요리스(왼쪽) 골키퍼와 화해의 포옹을 하고 있다. 둘은 전반전을 마친 뒤 말다툼을 벌였다. /AP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심재희 기자] 손흥민(28)이 토트넘 홋스퍼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는 골키퍼 위고 요리스(34)와 경기 중 말다툼을 벌인 이유가 밝혀졌다. 현지 언론들은 "손흥민이 볼 다툼을 포기해 요리스가 큰 소리를 쳤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잉글랜드 '스카이스포츠'는 7일(이하 한국 시각) 손흥민과 요리스의 말싸움 장면을 조명했다. "7일 경기(토트넘-에버턴)에서 가장 흥미로운 모습이었다"며 "전반전이 끝나기 전에 에버턴의 히샬리송이 슈팅을 시도했다. 손흥민이 (앞 선에서) 볼 다툼을 포기했고, 요리스가 달려 가 크게 소리쳤다"고 알렸다.

손흥민은 7일 잉글랜드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에버턴과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왼쪽 윙포워드로 배치돼 토트넘 공격을 이끌었다.

요리스와 충돌 장면은 전반전 종료 직전에 나왔다. 전반전 추가 시간에 에버턴의 히샬리송(23)이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고, 토트넘 골문 오른쪽 옆으로 살짝 빗나갔다. 공을 막기 위해 몸을 날렸던 요리스가 전반전 종료 후 손흥민에게 달려 가 큰 소리로 어떤 말을 했다. 손흥민도 언쟁을 벌이며 몸싸움 직전까지 갔으나, 동료들이 말리면서 사태는 일단락 됐다. 손흥민과 요리스는 후반전 시작을 앞두고 화해의 손을 서로 뻗었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후반 33분까지 활약했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한 채 스티븐 베르바인(23)과 교체됐다. 토트넘은 에버턴을 1-0으로 꺾고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