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운 경기도의원, “구로차량기지 이전 중단” 청와대 앞 1인 시위
정대운 경기도의원, “구로차량기지 이전 중단” 청와대 앞 1인 시위
  • 김두일 기자
  • 승인 2020.07.08 22:51
  • 수정 2020-07-08 22:51
  • 댓글 0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정대운(더민주, 광명2)위원장이 8일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즉시 중단’을 촉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1인시위에 나섰다./경기도의회 제공

[한스경제=(수원) 김두일 기자]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정대운(더민주, 광명2)위원장은 광명시 이일규, 한주원 의원과 함께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즉시 중단’을 촉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1인시위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시위는 지난 달 국토교통부, 국회 앞 시위에 이어 세 번째 1인 시위로, 이번에는 청와대 앞에서 진행했다.

이날 정 위원장은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전제로 제2경인선을 구로까지 연결하고 인천 2호선을 신안선과 연결해 독산까지 연결하는 사업을 인천과 부천, 시흥에서 추진하며 자신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구로차량기지 이전의 문제를 정치적 파워게임으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타 지자체가 본인들의 이해를 관철시키는 과정에서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반대하는 광명을 지역이기주의라고 비난하는 것은 모순”이라면서 “지역 발전을 저해하고 광명 주민들을 희생양으로 만드는 정책에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인 시위에 동참한 광명시의회 한주원 의원과 이일규 의원은 “국토교통부, 국회에 이어 청와대에 오기 까지도 우리는 광명의 의견을 반영한 정책적 움직임을 하나도 듣지 못했다”면서 “광명의 일방적인 희생을 우리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끝까지 투쟁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