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해시태그] #김건모 고소여성 #양준일 루머 해명 #지나 근황
[친절한 해시태그] #김건모 고소여성 #양준일 루머 해명 #지나 근황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7.09 00:30
  • 수정 2020-07-09 00:31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한국스포츠경제가 연예가 핫 이슈를 재미있고 빠르게 전달해 드리고자 '친절한 해시태그'라는 코너를 들고 왔습니다. 오늘은 또 어떤 인물이, 어떤 일들이 화제가 됐을까요? 해시태그 한 줄 읽고 가실게요~

#김건모 고소여성

경찰이 가수 김건모가 명예훼손 및 무고죄로 고소한 여성 A씨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 서울 강남경찰서는 8일 A씨의 무고 혐의 사건을 전날 검찰에 불기소 의견으로 넘겼다고 밝혀. A씨는 지난해 12월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16년 8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유흥업소에서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김건모를 경찰에 고소. 이에 김건모는 “거짓 미투는 사라져야 한다”라며 억울함을 주장하고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로 A씨를 맞고소. 하지만 경찰은 김건모의 주장을 인정하지 않고 A씨의 손 들어줘. 경찰은 김건모가 성폭행 혐의를 인정한만큼 A씨가 거짓으로 김건모를 고소했을 리 없다고 판단. 강남경찰서 경제범죄수사2과는 “(김건모가) 무고라고 주장한 부분에서 특별한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 성폭행 혐의 수사를 마친 여성청소년과의 수사 자료를 토대로 판단했다”고 설명.

#양준일 루머 해명

재혼 및 딸과 관련된 루머에 휩싸인 가수 양준일이 루머에 대해 직접 해명. 양준일은 지난 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결혼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혀. 그러면서 “올해 초 누가 유튜브에 ‘양준일에게 전 부인과 딸이 있고, 고생하고 있다’는 글이 올라왔다”며 “전처가 한 유튜브 채널과 인터뷰를 했다고 들었는데, ‘난 너를 숨겨주려고 한 건데, 네가 나와서 얘기하고 싶으면 그건 네 선택이다’라고 했다”라고 덧붙여. 양준일은 또 “내가 현재 아내에게 (이혼 사실을) 얘기하고 결혼했냐고도 하더라”며 “인생을 같이할 사람과 거짓말 위에 어떻게 관계를 쌓겠나. 그렇게 하면 다 무너진다. 내가 그 얘기를 왜 빼고 거짓말 위에 가족을 만들겠나”라고 억울함 호소. 또 숨겨진 딸이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내 딸이 아니다. (전처가) 다른 사람과 재혼해서 딸을 낳은 것”이라며 “그분과 내가 2000년도에 헤어졌다. (전처의) 딸이 고등학생이라고 들었다. 만약 내 딸이라면 지금 최소 스무 살은 넘어야 한다”라고 해명. 그러나 한 누리꾼은 8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양준일의 딸은 정말 양준일과 똑같이 생겼다. 곧 모든 사실이 드러날 것"이라고 폭로.

#지나 근황

성매매 벌금형을 받은 가수 지나가 캐나다에서 근황 공개. 지나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Let's all #wearadamnmask & #stayhealthy #staysafe”라는 글과 함께 사진 게재. 사진 속 지나는 마스크를 찍고 셀카를 찍는 모습. 앞서 전날인 7일에도 뒷모습 사진을 올리며 활발한 SNS 활동으로 근황 알리는 중. 지나가 SNS로 근황을 공개한 것은 2018년 9월 이후 2년 만. 지나는 2015년 4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재미교포 사업가와 성관계를 맺은 뒤 3500만원을 받은 혐의, 같은 해 7월 국내의 또 다른 사업가에게 1500만원을 받고 성관계를 맺은 혐의를 받으며 논란의 중심에 서. 당시 지나는 “어려운 시기에 돈을 빌려주겠다는 A씨의 말에 고맙게 받았다. ‘어려운 상황이니 갚을 필요 없다’는 말도 들었다”며 "내 지인과 소개팅 형식으로 만나자는 말에 편하게 응했고 이후 좋은 만남으로 만났다“고 주장. 그러나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며 벌금 200만원 형 받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