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이노스테이지' 2기 출범...혁신 스타트업과 협업
교보생명, '이노스테이지' 2기 출범...혁신 스타트업과 협업
  • 조성진 기자
  • 승인 2020.07.10 09:46
  • 수정 2020-07-10 09:46
  • 댓글 0

윤열현 교보생명 대표이사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이 이노스테이지 2기 출범식에 참석했다./교보생명 제공

[한스경제=조성진 기자] 교보생명이 개방형 혁신을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박차를 가한다.

교보생명은 오픈이노베이션 '이노스테이지' 2기를 출범하고 혁신적인 스타트업과 협업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이노스테이지는 보험 분야의 신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교보생명이 지난해 출범한 개방형 혁신의 플랫폼으로 스타트업과의 협업 생태계를 조성해 헬스케어 등 보험 비즈니스 기반의 사업모델을 발굴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교보생명은 지난달 이노스테이지 2기 참가기업을 모집했다. 총 350여 기업이 지원했으며 인공지능(AI), 라이프케어, 기업간 거래(B2B)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 5곳이 최종 선발됐다.

선발된 스타트업은 ▲호스트 기반 여가 액티비티 플랫폼 '프렌트립' ▲중소기업 종합 인사관리 클라우드 서비스 '디타임' ▲여성 라이프스타일 기반 건강관리 플랫폼 '씽즈' ▲인공지능(AI)기반 비정형 문자인식 서비스 '로민' ▲자녀 사진 자동관리?성장영상 제작 플랫폼 '제제미미' 등이다.

교보생명은 5개의 스타트업과 함께 올해 말까지 공동 사업모델을 개발하며 선발 기업에는 사업 개발비와 업무공간 등이  제공된다. 또한 스타트업 육성업체 '크립톤'이 법률, 특허, 마케팅, 투자 유치 등 1:1 성장육성 멘토링도 진행한다.

나아가 우수 스타트업에는 교보생명이 직접 투자에 나서며 협업 비즈니스 모델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교보생명은 지난해 이노스테이지 1기 스타트업 중 우수한 솔루션을 보유한 업체와 손잡고 신규 인슈어테크 서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윤열현 교보생명 대표이사 사장은 "보다 내실 있는 프로그램 운영으로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스타트업들에게 보유기술과 사업모델을 마음껏 펼쳐볼 수 있는 협업 기회를 제공해 성장을 돕는 상생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