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고소한 비서 사진 인터넷에 유포, 사실은 가짜뉴스
박원순 시장 고소한 비서 사진 인터넷에 유포, 사실은 가짜뉴스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7.11 08:21
  • 수정 2020-07-13 13:10
  • 댓글 0

11일 서울 중구 태평로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가 설치되고 있다./연합뉴스
11일 서울 중구 태평로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가 설치되고 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성추행 혐의 고소와 관련한 가짜뉴스가 확산되고 있다. 해당 고소건과 전혀 무관한 직원의 사진이 박 시장을 고소한 비서로 지목돼 인터넷 포털에 유포되면서 2차 피해가 우려된다.

10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피해 신고가 서울시 인권담당관에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서울시의 행사 사진이 사실 확인도 거치지 않고 인터넷 상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는 것이다.

해당 사진에 나온 직원은 앞서 서울시장 비서실에서 근무한 사실이 없으면, 박 시장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과도 전혀 무관하다는 설명이다.

현재 해당 피해내용은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사이버수사대에 고소장이 접수된 상태로, 서울시 측은 해당 사진을 온라인이나 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통해 퍼뜨리거나 해당 내용을 인터넷 포털 등에 업로드 해 재확산할 경우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