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김주형, 군산CC 오픈 3R 단독 선두... 프로 선수 최연소 우승 도전
'18세' 김주형, 군산CC 오픈 3R 단독 선두... 프로 선수 최연소 우승 도전
  • 박종민 기자
  • 승인 2020.07.11 18:05
  • 수정 2020-07-11 18:11
  • 댓글 0

김주형. /KPGA 제공
김주형. /KPG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18세' 김주형이 다시 한 번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 프로 선수 최연소 우승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김주형은 11일 전북 군산의 군산 컨트리클럽 리드·레이크 코스(파71)에서 열린 KPGA 군산CC 오픈 3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엮어 7타를 줄였다. 미국 동포 한승수(34)에 1타 앞선 선두(14언더파 199타)를 질주한 김주형은 지난주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 경남오픈에서 연장전 끝에 놓친 우승을 이번엔 거머쥐겠다는 각오다.

김주형이 우승하면 새로운 기록이 작성된다. 정상에 오를 경우 코리안 투어 프로 선수 최연소 우승(18세 21일), 입회 후 최단 기간 우승(3개월 17일) 신기록을 쓴다.

김주형은 "샷도 자신 있었고 퍼트감이 많이 올라왔다. 마지막홀인 18번홀에서 유일하게 보기를 한 것이 아쉽다. 그래도 충분히 좋은 경기를 펼쳤다. 우승 가능성을 만들어 놓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멘탈이 강한 것 같다'는 말에는 "많은 실패를 해봤기 때문에 이 악물고 친다. 타이거 우즈와 조던 스피스를 보면 둘 다 멘탈이 강하다. 멘탈 강한 선수를 좋아한다. 골프의 80%는 멘탈이라고 생각한다. 어렸을 때부터 멘탈 강화 방법에 대해 찾아보고 공부했다. 많이 배웠다"고 언급했다.

최종 4라운드 전략을 두고는 "기회가 오면 평소보다 더 공격적으로 경기할 것이다. 우승하려면 잘 쳐야 할 것 같다"고 웃었다.

한편 2라운드 선두였던 함정우(26)와 박은신(30)은 12언더파 201타 공동 3위에 올랐다. 홍순상(39), 주흥철(39), 박상현(37) 등 베테랑 선수들은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5위(11언더파 202타)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