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그린 밸런스 2030은 비전이자 새로운 정체성”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그린 밸런스 2030은 비전이자 새로운 정체성”
  • 고혜진 기자
  • 승인 2020.07.13 15:55
  • 수정 2020-07-13 15:55
  • 댓글 0

사내 홍보채널 스키노뉴스 영문판 칼럼 게재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SK이노베이션 제공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SK이노베이션 제공

[한스경제=고혜진 기자]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그린 밸런스 2030은 SK이노베이션의 추구 가치인 비전이자 새로운 정체성”이라고 그린 밸런스 2030을 강조했다.

그린 밸런스 2030(Green Balance 2030)은 경영 활동에서 환경 관련 부정적인 영향은 줄이고 긍정적인 영향은 늘려 조화를 맞추는 것을 일컫는다.

12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사내 홍보채널 스키노뉴스의 영문판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 “SK이노베이션이 생존과 성장을 위해 찾아낸 솔루션이 바로 그린 밸런스 2030”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김 사장은 “새로운 미래를 그리기 위해 이해관계자의 얘기도 듣고 있다”며 “석유화학 기업의 한계인 그린, 즉 환경을 어떻게 성장 비전으로 만들지 핵심 고민”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용평가사인 스탠다드앤푸어스(S&P)에서는 탄소 리스크(Carbon Risk)를 반영해 에너지·화학 기업의 기업 가치를 지금보다 30% 낮춰야 한다고 얘기한다”며 “기후 변화가 더 빠르게 진행돼 급격한 전환이 이뤄지면 기존 에너지·화학 기업은 생존을 걱정해야 하는 수준으로 기업 가치가 하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결국 SK이노베이션이 바뀌지 않으면 성장과 생존을 지속할 수 없는 상황이 된 것이라는 게 김 사장의 생각이다.

그는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들은 단기적인 개선 노력과 대응을 넘어 기존과 완전히 다른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며 “지속 가능한 행복 창출을 위해 기존 성장 방식과 한계를 모두 뛰어넘는 근본적 변화(딥 체인지)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같은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SK이노베이션의 차별적 전략으로 김 사장은 그린 밸런스 2030을 제시했다. 

김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이 직면하고 있는 그린 이슈를 두려워하지 않고 혁신 동력(모멘텀)으로 삼겠다”며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SK이노베이션은 비즈니스 변환을 강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제언했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은 대표적인 친환경 사업인 전기차 배터리 사업과 소재 사업에 대한 투자를 늘려 전기차 배터리는 세계 3위, 소재 사업은 세계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 사장은 “단순히 배터리의 생산뿐 아니라 수리, 대여, 재사용, 재활용까지 생각하는 친환경 배터리 밸류 체인을 구축해 E-모빌리티 솔루션 공급자로 성장할 것”이라며 “그린 밸런스를 위한 다른 방법은 환경 관점의 마이너스를 획기적으로 줄여야 한다”고 판단했다.

그는 “예컨대 석유와 화학 사업에서도 친환경 제품 개발, 생산 프로세스 개선 등을 하고 있다”며 “이미 올해 4월부터 경질유 및 저유황유를 생산하는 VRDS가 본격적인 양산을 시작했다”고 부연했다.

VRDS(Vacuum Residue Desulfurization)는 감압 증류 공정의 감압 잔사유(VR)를 원료로 수소첨가 탈황 반응을 일으켜 경질유 및 저유황유를 생산하는 설비를 말한다.

아울러 “최근 폐플라스틱을 분해해서 원료를 뽑아내 정유와 석유화학 공정에 다시 투입해 플라스틱 원료로 만드는 혁신적인 기술도 전문 기업과 협력해 준비 중”이라며 “폐플라스틱 이슈는 환경 분야에서 뜨거운 문제로 이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한다면 그 자체가 큰 사업이 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