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K2’ 윤아 “인생작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더K2’ 윤아 “인생작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 황지영 기자
  • 승인 2016.09.20 13:06
  • 수정 2016-09-20 13:06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 황지영] 소녀시대 윤아가 오랜만에 배우로 안방극장에 출격한다.

윤아는 2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금토극 ‘더K2’(더케이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총리와 나’ 이후로 오랜만에 하는 한국 작품이라 긴장이 된다. 고민도 많았는데 멋진 선배님들과 제작진과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극중 윤아는 대권주자의 숨겨진 딸 안나 역할을 맡았다. 최유진 역의 송윤아와 대립구도를 형성한다. 이에 송윤아는 “윤아와는 시상식에서 소녀시대 춤을 추게 되면서 만났는데 정말 예뻤다. 만나는 스태프들한테 윤아가 그렇게 예쁘다고 말하고 다녔다. 이번에 연기를 같이 하는데 드라마 내용상 좋지 않은 일들을 앞으로 윤아에게 해야 한다. 윤아가 잘 받아주리라 생각한다”고 웃었다.

윤아는 “송윤아 언니가 예뻐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이번 작품은 대중의 시선을 제쳐두고 나 스스로의 도전이라는 목표를 세우고 임하고 있다. 캐릭터가 정말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인생작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더K2’는 전쟁 용병 출신의 보디가드 K2(지창욱)와 그를 고용한 대선 후보의 아내(송윤아), 그리고 세상과 떨어져 사는 소녀(윤아)까지 로열패밀리를 둘러싼 은밀하고 강렬한 보디가드 액션 드라마다. 23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사진=임민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