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로렌, BJ 박소은 추모 "이제야 실감, 감정 주체 안된다"
BJ 로렌, BJ 박소은 추모 "이제야 실감, 감정 주체 안된다"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7.14 16:48
  • 수정 2020-07-14 16:48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BJ 로렌이 BJ 박소은을 추모했다.

BJ 로렌은 지난 13일 오후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에 "일어나자마자 기사 뜬 거 보고 감정을 못 추스르고 방송 켠 거 같아 공지 남긴다"라며 "왜 이제야 실감이 나서. 사실 지금도 감정이 주체가 안된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방송 안 켜고 막 살 때 누구보다 옆에서 도움 줬고 매일 방송하라고 하면 잘되면서 왜 안하냐고 오빠 방송 열심히 하는 게 내 소원이라고 매일 같이 말했던 동생이었다. 진짜 착한애였는데"라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BJ 로렌은 지인의 죽음에도 방송을 계속했던 이유에 대해 "가족분들은 알려지길 원치 않으셔서 아무한테도 얘기 안 했었고 소은이 방송국 댓글에 어떻게 알았는지는 모르겠지만 댓글을 남겨서 소문이 퍼져가지고 그 시기에 내가 방송을 그만하면 그 소문이 더 퍼질 것 같아서 실감도 안 났기에 방송을 며칠 했다"고 덧붙였다.

BJ 로렌은 "주변사람 누구한테도 말못하고 혼자 견디는게 힘들었다. 여러분들이 보기에는 내가 싸이코처럼 느껴지시겠지만 나도 힘이 들었다. 쉴 수도 없었고 더 밝게 텐션 높여서 방송할 수도 없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사진=박소은 인스타그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