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집합금지 이행 업소에 특별경영자금 지원
성남시, 집합금지 이행 업소에 특별경영자금 지원
  • 김두일 기자
  • 승인 2020.07.20 22:08
  • 수정 2020-09-13 09:55
  • 댓글 0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코로나19 집합금지 행정명령으로 영업을 하지 못해 피해를 본 영세사업자에게 최대 100만원의 특별경영자금을 지원한다./성남시 제공

[한스경제=(성남) 김두일 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코로나19 집합금지 행정명령으로 영업을 하지 못해 피해를 본 영세사업자에게 최대 100만원의 특별경영자금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지원 대상은 연 매출 10억원 미만으로 지난 5월 10일부터 6월 7일 사이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이행한 유흥주점 311곳, 단란주점 185곳 등 모두 496곳이다.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4주간 발령된 유흥주점은 100만원을, 2주간 발령된 단란주점은 50만원을 선불카드(사용기한 12월 31일) 형태의 성남사랑상품권(지역화폐)으로 지급한다.

다만, 행정명령 기간에 식품위생법 등 관련법에 따라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업소, 명령 불이행(위반)으로 적발된 업소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다.

특별경영자금을 받으려는 대상 업소 영업주는 신분증을 지참하고 오는 7월 31일까지 성남시청 5층 식품안전과에 신청서(성남시 홈페이지→새소식)와 지난해 부가가치세 과세표준증명원을 제출해야 한다.

시는 자격 조건 확인 뒤 특별경영자금이 충전된 선불카드를 바로 지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