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경제활성화 총력전...‘경기도형 뉴딜 민관 TF’ 시동
경기도, 경제활성화 총력전...‘경기도형 뉴딜 민관 TF’ 시동
  • 김두일 기자
  • 승인 2020.07.20 17:03
  • 수정 2020-07-20 17:03
  • 댓글 0

경기도는 20일 이소영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의왕과천)을 초빙해 경기도형 뉴딜사업 개발에 참여하고 있는 기획조정실, 경제실, 환경국 등 실국 관련자를 대상으로 교육과 간담회를 진행했다./경기도 제공

[한스경제=(수원) 김두일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형 뉴딜정책’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도는 그린뉴딜관련 입법을 준비하는 등 뉴딜분야의 전문가인 이소영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의왕과천)을 초빙해 경기도형 뉴딜사업 개발에 참여하고 있는 기획조정실, 경제실, 환경국 등 실국 관련자를 대상으로 교육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의원은 “과거의 녹색성장은 4대강 개발과 같이 환경을 ‘개발’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면 한국판 뉴딜의 ‘그린 뉴딜’은 배터리·수소·태양광·풍력 등 지속가능한 저탄소 경제를 만드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럽연합(EU)은 2023년까지 국경탄소조정세를 도입예정이며, 애플은 한국에서 ‘클린에너지 프로그램’을 시동하기로 했고 한국판 뉴딜은 사람, 환경, 성장이 조화되는 그린선도 국가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경기도는 제조업 부가가치의 비중이 높은 곳이므로 에너지효율 향상과 태양광 확대, 수열에너지 활용을 통한 그린산단을 구축하고 나아가 산업+농업+수송+주거를 아우르는 복지형 그린뉴딜을 추진하길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기도는 각 분야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경기도형 뉴딜 민관 TF’를 구성했다. 도는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휴먼 뉴딜 등 3개 분야 100여개 사업을 단계적으로 시행한다는 구상이다.

최원용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 상황은 국가재난상황으로, 경기도의 침체된 경제활성화를 위해 민관합동 총력전을 펼친다는 생각으로 경기도형 뉴딜정책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 의원이 제안한 환경, 경제, 복지를 동시에 추구하는 혁신모델 반영을 검토해 경기도형 뉴딜정책을 곧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형 뉴딜 민관 TF는 이용철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김선우 기술과 공유가치 대표·이원영 수원대 국토미래연구소장을 공동 민간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전체 총괄은 기획조정실장, 디지털.그린.휴먼뉴딜 분야의 각 총괄은 경제실, 환경국이 담당하면서 민관 총괄회의, 실무회의, 분야별 회의 등을 진행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