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체육회, 박상현 전 사무처장 퇴임식 가져
경기도체육회, 박상현 전 사무처장 퇴임식 가져
  • 김두일 기자
  • 승인 2020.07.20 17:15
  • 수정 2020-09-13 09:53
  • 댓글 0

경기도체육회는 20일 오전 11시 도체육회관 중회의실에서 박상현 사무처장의 퇴임식을 진행했다./경기도체육회 제공

[한스경제=(수원) 김두일 기자] 경기도체육회는 20일 오전 11시 도체육회관 중회의실에서 전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박상현 사무처장의 퇴임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박상현 전 사무처장은 퇴임사에서 “초대 민선체육회장 시대를 맞아 소통과 협치로써 도민들을 위해 봉사하고 헌신하는 경기도체육회가 되길 바란다” 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 지사의 부름을 받고 2018년 8월 부임했지만 2년이란 세월이 너무 짧았고 특히 2020년에는 코로나19 등으로 소임을 다 하지 못해 아쉬움이 크다”면서 “이제 체육회 밖에서 학교체육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힘쓰고자 어린 선수들을 위한 스포츠 장학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경기도체육회에서 못다 이룬 소명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하고 “특히 이재명지사와 경기도체육회 직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퇴임사를 마무리했다.

박 전 사무처장은 퇴임 후 바로 후진 양성을 위해 장안대학교 생활체육과 교수로 복직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상현 전 사무처장은 2년여간 도민의 혈세로 지원 받은 연봉 이상의 금액을 출연하고 함께 뜻을 같이 하기로 한 몇몇 기업인들의 후원을 받아 장학회를 설립해서 꿈나무 학생선수들에게는 장학금을 지급하고 어려운 환경에 있는 클럽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