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생산자물가, 5개월만에 상승 전환…0.5% 올라
6월 생산자물가, 5개월만에 상승 전환…0.5% 올라
  • 김창권 기자
  • 승인 2020.07.21 07:38
  • 수정 2020-07-21 07:38
  • 댓글 0

석유·화학 등 공산품 물가 1.0% 상승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생닭을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생닭을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줄곧 하락하던 생산자물가가 5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2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잠정)는 102.52(2015년=100)로, 한 달 전보다 0.5% 상승했다. 전월과 견줬을 때 2∼4월 연속 내리다가 5월에 보합세를 보인 뒤 상승 전환한 것이다.

농·축·수산물 모두 출하량이 증가해 농림수산품 물가가 전월보다 1.6% 내렸다.

축산품 중 소고기가 -5.9%, 돼지고기가 -1.2% 하락했다. 5월에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급 지급 효과로 수요가 늘면서 오른 역기저효과로 소폭 하락했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공산품 물가는 국제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21.1%), 화학제품(1.0%), 제1차 금속제품(0.4%) 등을 중심으로 1.0% 상승했다. 5개월 연속 하락 후 상승 전환이다.

6월 공산품 물가 상승 폭은 2017년 9월(1.1%) 이후 가장 컸다.

서비스 물가는 정보통신 및 방송(1.5%), 금융 및 보험(1.3%) 등을 중심으로 0.3% 올랐다.

6월 생산자물가지수는 1년 전과 비교했을 때는 0.9% 내려 4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특수분류별 생산자물가지수는 식료품이 0.8%, 신선식품이 3.3% 하락했고 에너지가 4.5%, 정보기술(IT)이 0.8% 상승했다.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생산자물가지수는 0.4% 올랐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8% 상승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3.9% 하락했는데, 5월(-5.1%)보다는 하락 폭이 줄었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총산출물가지수의 경우 전월 대비 0.4% 상승, 전년 동월 대비 2.2%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