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해외리콜정보, ‘행복드림’에서 한 번에 확인
모든 해외리콜정보, ‘행복드림’에서 한 번에 확인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7.23 12:08
  • 수정 2020-09-02 12:20
  • 댓글 0

식약처·공정위·국표원, ‘행복드림’서 해외리콜정보 통합 제공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하 국표원), 한국소비자원(이하 소비자원)은 그간 기관별로 시스템에서 각각 제공해오던 해외리콜정보를 24일부터 ’행복드림 열린소비자포털(이하 행복드림)’에서 통합해 제공한다.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23일 식약처에 따르면 그간 해외리콜정보는 식품의 경우 식약처의 ’식품안전나라’, 전기·생활 용품과 어린이제품은 국표원의 ’제품안전정보센터’, 가구·장신구 등 기타 제품은 공정위의 ’행복드림’ 및 소비자원의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을 통해 소비자에게 각각 제공해 왔다.

식약처·공정위·국표원은 올해 4월부터 7월까지 부처 간 협의 및 각 기관별 정보제공시스템의 연계작업을 거쳐, 24일부터 수집하는 모든 해외리콜정보를 실시간으로 ’행복드림’에 연계해 통합 제공한다.

공정위는 그간 식약처·환경부·국토부·국표원·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련 기관의 국내리콜정보를 ‘행복드림’에 연계해 통합 제공해 왔고, 이번에 해외리콜정보까지 모두 통합해 제공하게 됨으로써 ‘행복드림’은 리콜·안전 분야 종합포털로서 자리매김하게 됐다.

양창숙 식약처 위해정보과장은 “이번 통합 제공으로 소비자들이 국내·해외 리콜정보를 한 곳에서 손쉽게 확인할 수 있게 돼 리콜 관련 소비자피해 예방이 한결 쉬워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거래 확대로 인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해외직구 이용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소비자들의 해외직구 시 리콜 통합정보가 유용하게 활용돼 소비자들의 합리적 선택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