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장 만난 5대 금융지주 회장, 네이버·카카오 금융업 진출 우려
금융위원장 만난 5대 금융지주 회장, 네이버·카카오 금융업 진출 우려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7.23 14:57
  • 수정 2020-07-23 14:57
  • 댓글 0

금융소비자 보호·시스템리스크 가능성 우려 상존
(왼쪽 두 번째부터 시계방향으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과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왼쪽 두 번째부터 시계방향으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과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5대 금융지주 회장이 네이버와 카카오 등 빅테크의 금융업 진출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23일 서울 한 식당에서 은성수 위원장은 신한·KB·하나·우리·농협금융지주 회장과 회동했다. 이들의 비공개 조찬 간담회는 약 4개월 만이다. 

이날 간담회의 화두는 단연 빅테크를 둘러싼 기울어진 운동장 논란이었다. 

금융지주 회장들은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의 등장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그러나 빅테크와의 형평성 논란과 금융소비자 보호, 시스템리스크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상존한다고 우려했다. 

특히 금융지주 회장들은 신용카드사와 빅테크 간 마케팅이나 레버리지비율 규제에 있어 형평성이 맞지 않는다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 또 핀테크사만 예외로 둔 대출 모집 1사 전속주의, 이들의 금융결제망 이용에 따른 수수료 감면 문제도 거론됐다. 

아울러 금융지주는 계열사 간 정보공유가 제한적인 반면 빅테크는 계열사에 정보 제공이 용이하다고 지적했다. 마이데이터 관련 금융사와 빅테크 간 상호 교환이 가능한 데이터 범위가 상이한 것도 문제로 제기됐다.

이에 은 위원장은 금융당국과 함께 금융권이 빅테크와 상생할 수 있는 발전방안을 논의하는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금융위는 주요 쟁점을 순차적으로 논의해 내년도 업무계획에 반영하겠다는 구상이다.

은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됨에 따라 금융권의 적극적인 지원도 당부했다.

조만간 가동될 기간산업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와 함께 오는 9월 말 도래하는 대출 만기연장, 이자상환 유예 시한에 대한 의견도 가감 없이 개진해 줄 것을 요청했다. 

금융지주 회장들은 코로나19가 종실될 때까지 실물 부문의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다만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조치의 연장 여부, 연장 범위와 기간에 대해선 향후 코로나19가 미칠 영향과 기업의 자금 사정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금융위는 다음달 중 금융권과 논의를 거쳐 실물경제 상황과 기업의 애로사항 등을 고려해 대출만기 연장 여부를 확정키로 했다.

이외에도 은 위원장은 한국판 뉴딜을 뒷받침하기 위한 금융의 역할도 강조했다. 핵심사업 대부분이 대규모 자금이 필요한 만큼, 금융 시스템이 위험을 공유하고 자금을 공급해야 한다는 취지다.  

금융지주 회장들은 한국판 뉴딜이 국민의 다양한 투자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새로운 투자처가 될 수 있는 만큼 다양한 참여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금융권의 손실부담 능력 확충을 위한 충당금 적립, 포스트 코로나 환경에 대한 공동대응 등도 논의될 예정이다. 

향후 금융지주들은 충분한 충당금 적립을 위한 감독기준과 세제, 회계상 건의사항에 대해 별도로 전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