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자·사탕 등 사용 식용색소 혼합 사용기준 만든다
과자·사탕 등 사용 식용색소 혼합 사용기준 만든다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7.27 11:51
  • 수정 2020-09-02 12:27
  • 댓글 0

식약처 ‘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 등 개정안 행정예고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과자와 사탕 등에 사용되는 식용색소의 혼합 기준을 만든다.

식약처는 식용색소 과다 사용 우려를 개선하기 위해 식용색소를 혼합해 사용할 경우 최대 사용량 기준을 신설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 고시 개정안을 27일부터 오는 9월 25일까지 행정 예고한다고 밝혔다.

현행 식품첨가물 사용기준에서는 식용색소 16종 각각에 대해 사용할 수 있는 식품종류와 최대 사용량을 정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이번 개정안은 해당 식품에 허용되어 있는 여러 가지 식용색소를 혼합해 사용할 경우, 혼합한 총량이 개별 식용색소에 설정된 사용기준 가운데 최대로 사용할 수 있는 양을 초과해서 사용할 수 없도록 혼합 사용기준을 신설했다.

또 △분말향료 제조를 위한 향료의 정의 개정 △기구등의 살균소독제 사용대상 범위 확대 △베타글리코시다아제 등 10품목의 시험법 개선 등의 내용도 담았다.

한편 식약처는 식품등의 한시적 기준 및 규격 인정 기준 고시 개정안도 함께 행정예고 한다고 밝혔다. 개정안 주요내용은 △바이오식품첨가물의 심사절차 개선 △한시적 기준·규격 신청 시 제출 서류 명확화 △부정한 방법으로 제출한 자료에 대한 반려 기준 신설 등이다.

오금순 식약처 첨가물기준과장은 “식품의 안전성 확보는 물론 식품산업 활성화를 위해 식품첨가물 기준·규격을 합리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