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상반기 영업익 2021억원…전년 比 0.9% ↑
대우건설, 상반기 영업익 2021억원…전년 比 0.9% ↑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7.30 10:18
  • 수정 2020-07-30 10:19
  • 댓글 0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 제공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대우건설이 30일 공시를 통해 2020년 상반기 경영실적(연결기준)을 잠정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 2021억원, 당기순이익 114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3조9490억원으로 작년 대비 7.3%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1143억원으로 13.4% 감소했다.

2분기 실적만 놓고 보면 영업이익은 812억원으로 20.2% 줄었다. 매출은 1조9632억원, 당기순이익은 524억원으로 각각 12.0%, 36.6% 감소했다.

수주 실적은 6조4010억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0.3% 증가했다. 이는 올해 목표치의 50%를 달성한 것이다. 나이지리아 LNG7 수주 건으로 플랜트 부문 신규수주가 전년 동기 대비 750% 증가했다. 35조 2123억원의 수주 잔고를 보유해 연간 매출 대비 4년치 일감을 확보한 상태다.

대우건설은 국내에서 활발한 분양사업 기조를 이어가며 연말까지 총 3만5000여 세대에 이르는 주택을 시장에 공급하여 올해에도 민간주택 공급실적 1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베트남 개발사업 등 수익성이 좋은 사업부문의 매출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고, 거점시장으로 자리 잡은 나이지리아 등지에서 LNG 플랜트 분야 추가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상반기에 코로나19, 저유가 지속 등 대내외적인 경영환경 악화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계획 대비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하반기에는 주택건축부문 사업이 본격화되고 해외 사업장도 상황이 점차 나아질 것으로 예상되어 올해 실적 달성에는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